• 구름많음동두천 14.9℃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8.9℃
  • 박무대전 19.5℃
  • 박무대구 19.9℃
  • 맑음울산 20.4℃
  • 박무광주 18.5℃
  • 맑음부산 19.0℃
  • 구름조금고창 19.0℃
  • 맑음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17.2℃
  • 맑음금산 17.3℃
  • 구름조금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문다헌에서] 대학생활과 '아르바이트'

URL복사


요즈음 우리학교 학생들뿐만 아니라 대학생이라면 누구나가 한번쯤, 혹은 자주 ‘아르바이트’라는 것을 한다. 왜 하냐고 물으면 사회경험을 쌓기 위해서, 용돈 벌려고, 학비에 보태려고 등의 이유가 등장한다. 그런데 실제로는 거의 모두가 이 ‘아르바이트’라는 본연의 의미를 무색하게 한다. 알다시피 ‘아르바이트’의 의미는 본업이 따로 있는 상태에서 여유시간을 이용하여 약간의 수입을 얻고자 함이다. 학생의 본업은 공부하는 일이다. 학업에 충실하고 난 후 나머지 시간을 이용하여 ‘아르바이트’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은 그렇지 않다. 무엇이 본업인지를 구분할 수가 없다. 가정형편이 어려운데 어떻게 하냐고 반문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은 정부가 보증하는 저금리의 학자금 대출을 어렵지 않게 받을 수 있고, 생활비까지 대출을 해준다. 이 대출금은 취업 후 장기간에 걸쳐 분할 상환할 수 있다. 우리 학생들이 대학을 다니는 시기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때이다. 이 소중한 시간을 시간당 3천원과 맞바꾸는 것은 엄청나게 손해 보는 장사이다. 1년은 대략 52주이다. 그중 수업기간은 32주이다. 그러면 1년에 20주, 대학생활 4년에서 80주가 방학이다. 1년 반이 넘는 시간인 셈이다. 이 시간을 충실히 이용한다면 사실 못할 게 없을 정도이다. 그러나 우리 학생들은 이 소중한 시간을 대부분 ‘아르바이트’라는 명목으로 자신의 젊음을 헐값에 팔고 있다. 옆에서 지켜보는 선생의 입장, 선배의 입장으로서는 안타깝지 않을 수 없다. ‘아르바이트’에서 사회경험을 하겠다면 그것은 자신의 인생에 별 쓰잘 데 없는 경험이다. 학비와 용돈이 필요하다면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신의 인생에서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장 귀중한 시간을 시간당 3천원에 팔아버리는 어리석은 일은 이제 그만 해야 하겠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