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0.2℃
  • 구름조금울산 1.1℃
  • 맑음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2.3℃
  • 맑음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5.4℃
  • 구름많음강화 -4.5℃
  • 구름많음보은 -3.2℃
  • 구름조금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1.1℃
  • 구름조금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특별한 나를 만드는 대학생활방법

3월의 교정엔 늘 활기가 넘친다. 새로운 생활에 대한 설렘이 가득한 신입생들과 새로운 계획을 안고 시작하는 재학생들의 희망찬 기운들이 교정에 충만하기 때문이다. 졸업 후 진로를 결정하지 못했거나 갑자기 어려워진 경제사정 등으로 인한 졸업생들의 다소 절망적 기운들과는 대조적이다. 경제침체로 인한 미취업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졸업식에 불참하는 학생들이 늘어났고, 그로 인한 졸업식 특수도 사라졌다는 보도를 접하면서,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한 제자들을 하나, 둘 씩 떠올려 본다. 이들에게 대학 4년은 과연 어떤 의미였을까?

대학생활 4년의 시간은 대학생이 된 우리 새내기들에게 똑같이 주어진 시간이지만, 각자가 이 시간에 어떠한 가치와 의미를 부여하느냐에 따라 대학생활의 비전과 평가는 큰 차이가 있을 것이다. 미국 속담에 “가치 있는 목표를 향해 출발하는 순간 이미 성공에 다가서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듯이, 어떤 일에 대하여 가치를 부여하는 것은 그 성공을 위한 몸과 마음의 준비가 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동안의 강의 경험을 통하여 학생들을 관찰하여 보면, 어떠한 과제를 대하는 학생들의 태도가 궁극적으로는 그 학생의 인생에 대한 태도와 삶의 질을 결정짓는다는 것이다. 학생들이 학점을 따기 위해 시키니까 어쩔 수 없이 하는 경우 발표의 질이나 보고서의 질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그런데, 예컨대 동일한 발표과제에 대해 지식을 습득하는 기회뿐만 아니라 자신의 발표능력을 향상시키는 기회로써 가치를 부여하는 학생들은 실제로 과제에 대한 성취도가 높으며, 그러한 성실한 태도와 성취경험이 차곡차곡 쌓여 궁극적으로는 어떠한 직종에 종사하더라도 업무적응과 수행에 있어서 기본기와 자신감을 갖추게 된다. 이렇듯 어떠한 일에 가치를 부여한다는 것은 기대한 것 이상의 것을 성취할 수 있게 해 준다.

사소한 것에 가치를 부여함으로써 특별하게 만드는 것이 브랜드전략이라면, 우리 학생들도 자신의 대학생활에 자신만의 가치를 부여하여 그저 졸업장 받기 위한 과정이 아닌 남과는 구체적으로 다른 특별한 ‘나’를 만드는 브랜드전략을 구사해 보는 건 어떨까?

관련기사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