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5.7℃
  • 구름많음광주 6.8℃
  • 맑음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3.1℃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후배와 제자의 같은 취업고민에 답하다

URL복사

오늘 문득 날아든 한통의 메일을 무심히 지우려다 읽게 되었다. 경북대학교 식품공학과 재학 중인 09학번의 한 번도 본적이 없는 후배가 보내온 장문의 메일이었다.

그 내용은 이제 곧 졸업반이고 여러 동기들과 선배님들 후배들이 취업난에 힘들어하고 있으며, 식품공학과를 졸업하시고 계명대학교 교수님으로 계신 선배님께 인생의 멘토로서 자문을 해주시길 바란다는 내용이며 서로 주고받은 메일 내용을 우리 학생들에게도 전하고 싶어 적어 봅니다.

반가운 후배에게, 여러 제자들도 있지만 후배라는 말이 참! 좋구나. 취업걱정이 심각하지? 그러나 신세대들의 눈높이 맞추지 못한 기업에서는 구인난을 겪고, 우리는 취업난이 심각하니 현실은 무언가 문제가 있는 듯하네. 우리 식품공학과 졸업생은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취업은 가능하지. 그러나 서로의 기대치와 스펙(spec)에서는 견해 차이가 심각하여 나는 늘 학생들에게 좋은 직장보다는 좋은 직업을 가지라고 많이 이야기 한단다.

우선, 연봉이 많고 지명도가 있는 회사도 좋지만 나를 필요로 하고 내가 꼭 필요한 회사에 취업을 하고 그러기 위해선 나의 상품가치를 잘 만들어야겠지. 나 또한 취업 경험에서 성적이 매우 우수하지도 않았고 유학파도 아닌 지방대 출신임에도 내 분야에서는 최고라는 긍지와 준비로 기회를 잡을 수 있었네.

이러한 배경에는 적성에 맞았던 전공, 학부 1학년 겨울방학 때부터 발효공학교수님 연구실에 입문하여 궂은일부터 세월이 흘러 방장(연구실에서 최고참을 칭하는 말)이 되는 과정에서 가장 많은 것을 얻었네. 즉, 전공분야에 관한 내 상품가치를 착실하게 잘 쌓았다고 할 수 있지.

후배님, 여러 길이 있겠지만 지금은 선택과 집중으로 자기만의 상품가치를 잘 만들고, 좋은 직장도 좋지만 그보다는 평생 자기가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직업을 구함에 투자를 하길 바라네.
앞으로 사람은 누구나 100세까지 살아가게 되고 좋은 직장도 길어야 60세 전후에 은퇴를 하여야 하지만 좋은 직업은 평생 일하는 행복을 누릴 수 있겠지.

그 똑똑한 후배는 선배님의 답장을 읽으며 눈물이 글썽했습니다. ‘나를 필요로 하는 곳에 취업하기 위해서 나의 상품가치를 잘 만들어라’라는 말은 너무 감동적이었다고 전해오며 공감대를 느꼈고 내가 사랑하는 제자들에게도 늘 전하고자 했던 이야기입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