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9℃
  • 구름많음강릉 15.8℃
  • 서울 13.4℃
  • 흐림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19.2℃
  • 흐림광주 20.4℃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18.2℃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6.3℃
  • 흐림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많음경주시 21.8℃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진리·정의·사랑

URL복사
오늘날에는 온갖 흉악범죄, 가짜학위 등의 사건이 들려와 우리의 마음을 너무나 아프게 한다. 수많은 법규들이 제정되어 시행되지만 사건들이 자꾸 재발하는 것이 우리의 현실임을 어찌하랴! 이런 어려운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할까 고민하면서, 나의 고향에서 있었던 일을 회상하게 된다.

나의 고향은 작은 마을이며, 대부분의 마을 사람들은 유교적 전통과 불교적 전통과 무속신앙적 전통이 혼재된 문화 속에서 넉넉하지 못한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 마을이 안고 있는 심각한 문제는 경제적 측면보다 지나친 음주, 폭력, 도박과 같은 퇴폐적인 악습이었다. 이로 인한 무질서한 삶 때문에 치명적인 병이 들어 일찍 사망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이런 와중에도 희망적인 사실은 마을 한 모퉁이에 오래된 작은 교회 하나가 있었고, 소수의 교인들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모범적으로 살고 있었다는 점이다. 농지 보존을 강조했던 80년대 초엽에 이 교회는 이전 확장을 해야만 했다. 마침 어느 교인이 교회를 이전할 터를 헌납하셨다.

그러나 건축을 위해 터의 지목을 택지로 변경해야 하는 어려운 문제가 생겼다. 생전에 경찰관으로 복무하시다가 은퇴하신 아버지께서는 문제해결을 위해서 관련 기관을 여러 번 찾아가 호소하고 설득하는 일을 맡아서 하신 끝에 결국 이 일을 해결하셨다.

아버지께서는 만나시는 분들에게 “경찰서 10개를 세우는 것보다 반듯한 교회 하나 세우는 것이 마을의 질서회복을 위해서 훨씬 효과적이다”라고 설득하셨다고 한다. 이 교회가 신축이전 되고 나서 마을에는 교인들의 수가 늘어나 지금은 주민의 90% 이상이 교인인데다가 삶의 질과 경제 형편은 놀라울 정도로 개선되었다.

그러므로 우리 사회의 어려운 문제들을 풀기 위해서는, 피상적인 접근보다는 먼저 우리의 심령을 회복해야한다. 감사한 것은 우리 계명대학교가 기독교 정신에 입각하여 세워진 학교라는 사실이다. 따라서 본교에 입학하여 4년을 수학하고 졸업해 나가는 사람들의 심령마다 기독교 정신으로 무장하는 것이 본교의 설립 목표(진리와 정의와 사랑의 나라를 위하여)라고 할 수 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