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1.0℃
  • 구름많음서울 8.9℃
  • 구름조금대전 8.7℃
  • 연무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12.2℃
  • 구름많음광주 10.6℃
  • 구름조금부산 12.6℃
  • 구름조금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12.2℃
  • 흐림강화 5.0℃
  • 구름조금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7.0℃
  • 구름많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9.5℃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국민윤리 교과서

URL복사
요즘 학생들은 어떻게 부르는지 모르지만 필자가 중·고등학교를 다닐 때는 국민윤리라는 과목이 있었다. 이 과목은 사람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너무나도 모범적인(?) 정답을 알려주는 과목이었고, 따라서 이 과목의 수업시간에는 선생님에 따라서 지루하기도 하고 즐겁기도 하였다.
그 당시 학교를 다니면서 ‘꼭 이런 것을 이렇게 배워야 하나’라는 의구심을 많이 가졌었다. 국민윤리 교과서가 가르치는 대로 살지도 않는 선생님들께서 국민윤리를 강의하시는 것을 볼 때면 속으로 웃음만 나오는 시절이었다. 그렇게 학생시절을 보냈고 직장생활을 했으며 지금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그런데 학생들과 대화하고 수업을 하면서 언뜻언뜻 나도 모르게 국민윤리 같은 말들이 입에서 터져 나온다. 내가 생각하기에도 내 생활은 그리 국민윤리 같은 생활은 아닌데 입에서는 자꾸 국민윤리 같은 얘기가 나온다. 내가 어릴 때는 세상도 모르고 비웃었는데, 이제는 세상이 나를 비웃는 것 같다.

과연 내가 비웃었던 것에 대한 세상의 복수일까 아니면 삶의 세월이 지나가면서 어릴 때 국민윤리 같이 살지 못한 내 인생에 대한 자괴감과 국민윤리의 중요성을 느끼는 것일까? 그래서 나보다 어린 학생들에게 “너희들은 국민윤리를 무시하지 말고 살아라!” 라고 말하고 싶은 것일까?
요즘은 가끔 호연지기, 세계관, 인생관이라는 단어들이 많이 떠오른다. 젊은 시절에는 단 한 번도 심각하게 생각해 본 적이 없었던 단어들이다. 그런데 세월이 지날수록 그런 단어들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해 봤어야 한다는 후회가 든다. 살면서 세상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 지 진지하게 생각해보지 못한 내 자신이 많이 부끄럽다.

새 학기가 되어서 교정에 신입생들이 북적거린다. 그 신입생들의 생활을 보면 오리엔테이션 파티, 개강 파티, 새내기 배움터 파티, MT 파티, 축제 파티, 체육대회 파티... 술도 좋고 파티도 좋은데 인생관과 세계관도 한 번 쯤 생각해 보는 시기였으면 좋겠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