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1℃
  • 맑음강릉 21.7℃
  • 흐림서울 18.0℃
  • 맑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20.0℃
  • 흐림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9.0℃
  • 구름조금고창 19.3℃
  • 연무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17.9℃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문다헌에서] 취업을 걱정하는 학생들에게

URL복사

“사람은 재주가 없는 것을 근심할 것이 아니니, 지식이 진전되면 재주도 진전된다. 도량이 없는 것을 근심할 것이 아니니, 견문이 넓으면 도량도 넓어진다. 모든 것이 배움에서 얻어진다.”


이 글은 조선후기의 실학자 이덕무 선생이 지은 ‘사람답게 사는 즐거움’(원제목은 ‘士少節’)에 실려 있는 한 구절이다.


학생들이 취업 문제를 고민할 때 흔히 하게 되는 생각이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다. 전공공부를 생각해도, 외국어 능력을 돌아봐도 무엇 하나 자신 있는 것이 없다. 그래도 부모님, 교수님, 주위의 선배나 친구들 모두 취업 문제를 걱정하니 무엇인가를 택해서 준비를 하긴 해야겠는데 내심으로는 자신이 없다.


이런 학생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이 이덕무 선생의 이 구절이다.


사회적으로 유용한 인재는 재주가 있고 도량이 큰 인물이다. 재주가 있다는 것은 맡은 일을 적절하게 그러면서도 창의적으로 잘 처리하고 해결하는 능력을 의미한다. 도량이 크다는 것은 자신이 하는 일의 시간적, 공간적 맥락을 두루 파악해서 그 일과 관련된 분야에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뜻이다.


입사시험이든 공무원시험이든 인재를 선발하는 절차는 응시자의 재주와 도량을 측정하고 점검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다양하고 구체적인 측정방법을 동원해 재주와 도량을 파악하여 필요한 인재를 뽑는 것이다. 학생들이 자신에 대해 걱정하는 것도 결국 그런 재주와 도량이 부족하다는 것이고, 그 부족함을 과연 내가 제대로 채울 수 있을까하는 것이다.


이덕무 선생은 이렇게 걱정하는 학생들을 향해 자신 있게 말씀하신다. 걱정할 시간이 있으면 그 시간에 관련 분야에 대한 지식을 하나라도 더 공부하고, 그 일과 관련된 견문을 넓히라고. 열정을 가지고 공부에 매진하고 부지런히 견문을 넓히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공력이 쌓여 저절로 유능한 인재가 된다고.


걱정하기보다는 먼저 노력하라고.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