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7.7℃
  • 흐림서울 20.4℃
  • 흐림대전 20.2℃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8.0℃
  • 흐림광주 22.0℃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0.8℃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9.0℃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디자인 경영

URL복사

지금은 디자인 시대이다. 디자인이 경쟁력을 제고시키는 매우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디자인을 잘 하려면 디자인 자체를 잘 하는 수준을 뛰어넘어 디자인을 경영하는 ‘디자인 경영’을 잘 해야 한다. 낚시를 잘 하려면 낚시 자체 보다는 낚시하는 방법을 터득하여야하는 이치와 같다.

그리하여 최근 잘나가는 기업들은 앞 다퉈 디자인 경영을 도입하고 있다. 애플의 경우를 보자.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천신만고 끝 1990년대 후반 복귀했을 때 애플은 파산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었다. 그런 애플을, 잡스는 디자인 경영으로 일거에 다시 컴퓨터산업의 총아로 키우고 있다. “디자인은 제품의 본질적인 영혼이다”라는 신념으로 잡스는 10여년 세계적인 끊임없이 베스트셀러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정의선 현대기아차 그룹 부회장은 기아차 사장 시절부터 지지부진한 실적을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해 디자인경영을 추진했다. 독특하게 디자인된 로고를 앞세워 회사 내에 디자인 마인드를 확산시키고, 세계 3대 자동차 디자이너로 꼽히는 피터 슈라이어를 디자인 부사장으로 전격 영입했다. 슈라이어 부사장은 관료화되어있던 디자인센터의 조직분위기를 혁신하고, 직선의 아름다움을 앞세워 기아차의 정체성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 같은 노력은 곧바로 실적으로 이어져 주가가 2003년에 비해 무려 3배 이상 뛰어올랐다.

상기 사례들이 암시하듯, 디자인 경영이 성공하려면 사람, 조직 및 시스템이 잘 작동되어야 한다. 사람의 경우, 애플의 스티브 잡스와 조나단 아이브 및 기아차의 정의선과 피터 슈라이어가 그러하였듯이 경영전문가 CEO와 디자인 전문가 CDO의 유기적인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조직의 경우, 회사 내부에 디자인을 전담하는 부서를 갖추어야 한다. 시스템은 디자인 경영 업무를 원활히 수행하는 데 필요한 갖가지 원칙, 방법 및 제도 등을 갖추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디자인 경영은 이 세 가지 요소들이 조화를 이루게 하는 경영활동이다.

학창생활이나 인생도 어떻게 디자인 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사뭇 달라질 것이다. 디자인 경영이 기업성공의 필수요소이듯, 여러분의 학창생활이나 우리 인생의 성공을 위해서도 ‘디자인 경영’이 필수적이 아닐까요?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