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알바트로를 생각하며

URL복사
오늘을 사는 현대인들은 바쁘다. 도심의 높은 건물에 올라가 도로 위를 무수히 질주하는 수많은 자동차를 본 적이 있는가? 무슨 일이든지 빨리 많이 해야 효율이 높고 경제적이라 생각해서 그럴 것이다. 물론 시간을 다투어야 하는 일들은 분명 있지만 실제로 살아가는 데에는 생각만큼 그리 많지 않다.
대부분이 예측 가능하고 어느 정도의 시간적 여유를 주고 일어나는 일들이다. 이런 경우에 중요한 것은 그 일의 핵심을 간파하고 경험과 지혜를 모아 대처하는 것이다. 결국은 그 신중한 판단으로 인해 장기적으로는 더 경제적인 결과를 얻게 될 확률이 높아지게 되는 것이다.
바다 새 알바트로스(albatross)를 생각해 보라. 2∼3.5m나 되는 날개를 넓게 편 채로 글라이더처럼 여유롭게 창공을 유영한다. 며칠 동안 쉬지 않고 비행하여 8천5백km 정도까지 날기도 한다. 또 수명은 길어 30년 이상 사는 것도 드물지 않다. 인간의 나이로는 아마 4백살 정도에 해당되지나 않을까? 이에 비해 우리 주위에서 볼 수 있는 많은 조류들을 보라.
날개 짓을 빨리하고 많이 한다고 해서 멀리 오래오래 날 수 있는가? 그리고 그들의 수명은 어떠한가? 창공을 맴돌던 알바트로스는 먹이를 발견하면 굵고 튼튼한 그의 부리 양 옆은 칼날처럼 날카롭고 끝은 갈고랑이모양으로 뾰족해져서 먹이를 잡는다. 축구 선수 펠레가 어느 경기에서 상대팀 골키퍼가 전진한 것을 간파하고 미드필드에서 슈팅을 하여 골을 얻는 것처럼.
대학생활 동안 힘겹게 날개 짓을 하지 않고도 멀리 날고 오래 사는 기술을 가진 알바트로스의 지혜를 익히는 것도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