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한반도 대운하와 대구경북의 미래

URL복사
한반도 대운하 사업은 근래 들어 가장 많은 국민의 지지를 얻은 대통령이 내세운 최대공약이므로 가장 큰 기대와 우선순위를 가지고 진행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부정적인 의견이 여기저기에서 나오고 있다. 필자를 포함한 우리 국민들은 이 공약사업에 대해 자세히 알고 판단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한반도 대운하 사업은 첫째, 환경을 되살리고 되찾을 수 있다. 우리정부는 한강과 낙동강에 2015년까지 약 20조원의 예산을 들여서 강을 되살리는 사업을 추진 중에 있지만 긍정적인 답을 듣기는 어렵다. 강바닥에 가라앉아 있는 오염원을 없애야 근원적인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둘째, 물류비용을 줄일 수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포화상태인 도로 물류부담율(2006년도 기준 90%이상) 해결을 위해 제 2경부고속도로나 철도건설을 해야한다면 최소한 1백조 이상의 예산이 예상된다. 하지만 운하는 강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건설비를 줄일 수 있으며, 2천 5백톤과 5천톤의 배로 많은 물량을 한꺼번에 실어나를 수 있어 물류비를 많이 줄일 수 있다고 예상된다.

셋째, 한반도 대운하 사업은 고용창출을 위한 국토종합개발계획이며, 경기를 부양할 수 있는 경제종합계획이다. 국토개발사업의 큰 장점은 많은 인력의 고용창출이며, 그 어느 사업보다도 파급효과가 큰 사업이므로 그동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경제에 도약의 도화선이 될 것이다.
하지만, 강을 따라 무엇을 보여줄 것이며, 얼마나 많은 수익사업이 될 것인가는 미리 고민해야 한다. 또한 환경전문가들이 우려하듯 개발에 따른 환경손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한 토의와 세밀한 계획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한다.

대구경북은 다른 내륙도시의 한계, 야당도시 등의 한계 등으로 경제발전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어려움을 딛고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필요한데, 그 발판이 한반도 대운하중 경부운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륙항구를 중심으로 많은 물동을 실어나르고, 터미널을 중심으로 산업단지들이 입주하고, 그로 말미암아 고용창출이 늘고, 그리하여 대구경북이 21세기 한반도의 중심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다같이 노력해야겠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