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5.5℃
  • -강릉 1.9℃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1.5℃
  • 구름조금울산 1.4℃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2℃
  • -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강화 -4.0℃
  • -보은 -1.1℃
  • -금산 -0.4℃
  • -강진군 4.0℃
  • -경주시 1.6℃
  • -거제 1.7℃
기상청 제공

자본주의와 동물의 비애

URL복사

새봄이 오고 신학기가 시작되었지만 겨우내 온 나라를 시끄럽게 한 구제역 때문인지 마음 한구석은 여전히 불편하다. 비록 채식주의자는 아니지만 집단적으로 생매장되는 소와 돼지들을 보면서 사람됨에 대한 반성을 깊이 하게 되었다.

구제역에 걸린 동물들을 살처분하는 것은 단순한 살생이 아니다. 자본주의적 관점에서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그것은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없는 불량 제품을 대량으로 폐기처분하는 일에 해당된다. 한 생명체가 동물로 태어나 살다가 어떤 계기로 죽음을 맞게 된다면 다른 생명체로부터 동정이라도 받을 수 있지만, 어떤 상품이 쓸모가 없어져서 폐품으로 전락하게 되면 아무도 불쌍하게 여기지 않는다. 구제역으로 죽은 수백만 마리의 소와 돼지는 그래서 억울한 것이다.

오늘날 우리는 소와 돼지나 닭을 이 땅에서 살아갈 권리를 가진 생명체로 보지 않는다. 옛날에도 물론 이들 동물이 인간처럼 권리를 가진 존재로 인식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그때에는 대부분 동물들은 주인의 귀염을 받으며 논밭의 일을 돕거나 마지막에는 자신을 길러준 주인에게 맛있는 고기를 제공하는 평온하고 나름대로 존엄성이 있는 삶을 누릴 수 있었다.

이들 동물이 영화 ‘워낭소리’에서처럼 인간들과 수준 높은 교감을 주고받는 처지에서 한갓 물품으로 전락하게 된 것은 그 동물들이 인간에게 단순한 먹을거리가 아니라 돈을 벌어다주는 수단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돈으로 통하고, 모든 가치가 화폐가치로 환원되는 오늘날, 대규모 ‘고기공장’을 경영하는 사람들과 그 공장에서 나오는 제품을 매일 사서 먹어야 건강을 유지한다고 믿는 사람들에겐, 석양을 바라보며 되새김질하는 누런 소의 덕스러움과 모든 것을 포용할 듯 여유로운 몸매를 가진 돼지의 천진무구함이 별로 문제 되지 않는 듯하다.

자식처럼 키우던 소들을 한꺼번에 땅에 묻고 나서 괴로워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목숨을 끊은 분도 있다고 한다. 이런 소식을 듣고 가슴 아파하는 사람들도 참 많을 것이다. 그렇다면 구제역으로 인한 고통은 동물과 인간 모두가 받는 게 아닌가? 고통에 관한 한 인간과 동물은 똑같은 존재이다. 어디 인간과 동물뿐이랴. 생매장당한 동물들을 품게 된 대지의 여신도 고통스럽기는 마찬가지리라. 자본주의라는 경제체제가 아무리 불가피할지라도, 인간의 무지와 탐욕이 빚어낸 이런 재앙은 너무 심한 것이 아닐까?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