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7.2℃
  • 박무서울 -1.5℃
  • 맑음대전 -3.7℃
  • 박무대구 -2.1℃
  • 맑음울산 1.9℃
  • 박무광주 0.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7.3℃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자본주의와 동물의 비애


새봄이 오고 신학기가 시작되었지만 겨우내 온 나라를 시끄럽게 한 구제역 때문인지 마음 한구석은 여전히 불편하다. 비록 채식주의자는 아니지만 집단적으로 생매장되는 소와 돼지들을 보면서 사람됨에 대한 반성을 깊이 하게 되었다.

구제역에 걸린 동물들을 살처분하는 것은 단순한 살생이 아니다. 자본주의적 관점에서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그것은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없는 불량 제품을 대량으로 폐기처분하는 일에 해당된다. 한 생명체가 동물로 태어나 살다가 어떤 계기로 죽음을 맞게 된다면 다른 생명체로부터 동정이라도 받을 수 있지만, 어떤 상품이 쓸모가 없어져서 폐품으로 전락하게 되면 아무도 불쌍하게 여기지 않는다. 구제역으로 죽은 수백만 마리의 소와 돼지는 그래서 억울한 것이다.

오늘날 우리는 소와 돼지나 닭을 이 땅에서 살아갈 권리를 가진 생명체로 보지 않는다. 옛날에도 물론 이들 동물이 인간처럼 권리를 가진 존재로 인식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그때에는 대부분 동물들은 주인의 귀염을 받으며 논밭의 일을 돕거나 마지막에는 자신을 길러준 주인에게 맛있는 고기를 제공하는 평온하고 나름대로 존엄성이 있는 삶을 누릴 수 있었다.

이들 동물이 영화 ‘워낭소리’에서처럼 인간들과 수준 높은 교감을 주고받는 처지에서 한갓 물품으로 전락하게 된 것은 그 동물들이 인간에게 단순한 먹을거리가 아니라 돈을 벌어다주는 수단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돈으로 통하고, 모든 가치가 화폐가치로 환원되는 오늘날, 대규모 ‘고기공장’을 경영하는 사람들과 그 공장에서 나오는 제품을 매일 사서 먹어야 건강을 유지한다고 믿는 사람들에겐, 석양을 바라보며 되새김질하는 누런 소의 덕스러움과 모든 것을 포용할 듯 여유로운 몸매를 가진 돼지의 천진무구함이 별로 문제 되지 않는 듯하다.

자식처럼 키우던 소들을 한꺼번에 땅에 묻고 나서 괴로워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목숨을 끊은 분도 있다고 한다. 이런 소식을 듣고 가슴 아파하는 사람들도 참 많을 것이다. 그렇다면 구제역으로 인한 고통은 동물과 인간 모두가 받는 게 아닌가? 고통에 관한 한 인간과 동물은 똑같은 존재이다. 어디 인간과 동물뿐이랴. 생매장당한 동물들을 품게 된 대지의 여신도 고통스럽기는 마찬가지리라. 자본주의라는 경제체제가 아무리 불가피할지라도, 인간의 무지와 탐욕이 빚어낸 이런 재앙은 너무 심한 것이 아닐까?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