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문다헌에서] 가상강좌 폐인을 찾습니다.

가상강좌란 것이 있다. 대학교육의 환경이 나날이 열악해져 가는 반면, 탄탄한 IT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는 우리나라에서 가상강좌는 대학 당국에게나 학생들에게 분명 매력 있는 수업이 될 수 있다. 대학은 가상강좌를 통해 수업 공간을 절약할 수 있고,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오프라인 수업이 가지는 공간적 시간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어서 매력적이다.

그런데 가상강좌에는 함정이 여기저기 도사리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가상강좌는 시스템이 따라 주지 못해 엄격한 학사관리가 불가능했다. 이제 그런 문제는 다 극복되었다. 수업의 모든 요소들이 모듈화 되어, 밀도 있는 수업과 학사관리가 가능하게 되었다. 컴퓨터로 진행되는 가상강좌에서는 시간을 넘긴 과제 제출, 시험을 놓치고 리포트로 대신해 달라는 읍소 따위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게 되었다. 이제 가상강좌는 쉽게 학점을 따는 수업이 아니라, 특히 뭣도 모르고 수강신청한 학생들에게는 한 학기 내내 골치를 썩여야 하는 애물단지가 되어 버렸다.

이러다 보니 교수나 학생들 모두 웬만한 체력과 꼼꼼함 없이는 실패하고 만다. 수시로 날아드는 공지사항을 제때 체크하지 못한 학생, 현재 어떤 맥락에서 활동이 진행되는지를 파악하지 못하는 학생들은 수업 진행에서 바로 도태되어 버린다. 그러다보니 컴퓨터를 부팅하는 순간 가상강좌 사이트부터 먼저 들어와 무슨 새 글이 없나 찾아보는 버릇이 생긴다. 이른바 ‘가상강좌 폐인’이다. 이 학생들끼리, 혹은 교수와 함께, 힘든 수업 진행과정에서도 서로 격려하고 틈틈이 채팅 수준의 객담도 오간다. 폐인들은 가상강좌 진행교수가 ‘연예인’으로 여겨지고, 캠퍼스에서 만나면 달려가 사인이라도 받고 싶어진다. 학생들 사이도 마찬가지다. 힘든 팀프로젝트를 진행하다보면 ‘언니, 동생’에, 심할 경우 ‘00학년도 0학기 00000 수강동기 커뮤니티’가 생기기도 한다. 힘든 만큼 보람을 찾은 학생들인 것이다.

수강신청 기간이 다가온다. 가상강좌는 힘들지만 이렇게 멋진 폐인들이 나오는 곳이기도 하다. 도전을 기다린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