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3℃
  • 구름조금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13.1℃
  • 구름많음대전 15.5℃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7.5℃
  • 맑음고창 15.7℃
  • 맑음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5.3℃
  • 흐림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6.7℃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호국보훈과 국가안보

URL복사

금년은 6월을 호국보훈(護國報勳)의 달로 지정한 지 25년, 6.25전쟁이 발발한 지 60년이 되는 해이다. 정전(停戰) 협정이 발효 중임에도 불구하고 크고 작은 도발이 끊이지 않는 와중에서 지난 달 발생한 천안함 사건은 우리에게 다시 한 번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었다. 소중한 젊은이들의 덧없는 희생에 대한 가슴 아픔을 잠시 뒤로하면, 도대체 이런 일이 왜 일어나는가 하는 의구심이 천만배의 크기로 다가온다. 그러나 감상과 고민에 빠지기에는 우리의 현실이 너무나 절박하다. 희생자에 대한 감사와 예우는 어떻게 해야 하며, 그리고 다시는 이러한 희생이 재발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세계 각국은 명칭과 방식은 다르지만 우리나라 현충일과 비슷한 기념일을 제정하여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한 이들에 대한 예우를 하고 있다. 미국의 Memorial Day(5월 마지막 월요일), 호주와 뉴질랜드의 ANZAC Day(4월 25일) 등이 그것이며, 우리나라는 1956년부터 망종(芒種)일인 6월 6일을 현충일로 지정하여 기념하고 있다. 이는 6.25를 상기하고 고려시대부터 이어온 망종에 장병의 제사를 지내는 풍습을 고려한 것이다.

정부는 6.25 60주년을 맞은 금년에 전쟁의 교훈과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참전한 21개국의(전투참여 16개국, 의료지원 5개국의 지원을 받았으며 국군 127만 명, UN군 194만 명 총 321만 명이 참전하였다.) 참전자 초청과 방문을 포함한 대대적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값진 희생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서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들은 현충일은 그저 하루 쉬어가는 공휴일로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된 6월은 지나가는 구호의 하나쯤으로 여기기도 하고, 공직채용시험의 국가유공자 가산점제도에 불만을 표하기도 한다.

이들의 희생에 대한 감사와 예우를 소홀히 한다면 그 누가 감히 또 다른 희생에 기꺼이 도전하겠는가? 가신 이들의 명복을 빌고, 고통 받는 이들에게는 따뜻한 격려와 위로를 그리고 함께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하는 것은 비단 그들에 대한 예우만이 아니라 국가안보를 위한 우리들 자신에 대한 다짐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