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0.8℃
  • 맑음서울 21.7℃
  • 맑음대전 19.4℃
  • 박무대구 19.4℃
  • 맑음울산 21.0℃
  • 구름조금광주 20.8℃
  • 맑음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18.2℃
  • 흐림제주 24.7℃
  • 맑음강화 19.2℃
  • 구름조금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학술

전체기사 보기

미메시스, 그것은 단순한 모방인가? 예술의 본질인가?

극단적 사건 속에 인간의 본질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비극’

본 기사는 우리학교 목요철학원이 주최하는 ‘목요철학인문포럼’ 제725회 ‘예술, 모방과 카타르시스: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의 강연록에서 발췌하여 요약한 것입니다. - 엮은이 말 화가의 손놀림을 따라 형태가 그려지고 색이 입혀지면서 세상의 한 조각이 화폭 위로 옮겨오는 일은 신비롭다. 이를 두고, 고대 그리스 사람들은 ‘미메시스(mimesis)’라 했다. 미메시스란 진짜를 원본(原本)으로 삼아 진짜처럼 보이는 가짜를 만들어내는 일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따라서 미메시스의 성공 여부는 가짜를 얼마나 진짜처럼 만들어내느냐에 달려 있다. 거기에는 일종의 속임수가 들어가야만 한다. 뛰어난 미메시스는 일종의 감쪽같은 사기 행각이다. 그림뿐만 아니라 조각, 음악, 시까지 모든 예술은 실재의 대상과 현실을 가상의 공간 속으로 옮겨놓는 미메시스일 수밖에 없고, 그때 예술은 착각과 혼동을 일으키는 절묘한 속임수의 기술이 된다. 그런데 이를 아주 못마땅하게 보고 있는 사람이 있으니, 플라톤이다. 그에게는 그림 속 포도는 물론이고, 화가의 시선을 끌어당기는 쟁반 위의 포도조차 ‘진짜 포도’가 아니다. 현실 속의 포도, 그것은 이상적인 진짜 포도를 흉내 내고 있는, ‘포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