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5.1℃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6.6℃
  • 맑음부산 6.2℃
  • 구름많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9.9℃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진실을 가리는 가짜뉴스

가짜뉴스 범람 문제 심각…뉴스 이용자의 역할 중요해져

사람들의 현실 인식과 해석에 대한 미디어의 영향력은 지대하다. 무엇이 중요하며 어떻게 대상을 이해할지를 판단하는 과정과 행위 결정에 강력한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언론 종사자들에겐 높은 책임과 의무가 부과된다. 하지만 커뮤니케이션 기술의 발전으로 누구나 손쉽게 정보 생산과 유통에 참여하면서 전통적 언론의 역할은 크게 감소되고 있다. 이제 검증되지 못한 저급한 정보들이 미디어 공간을 일정부분 메워가는 분위기다.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가짜뉴스(fake news)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정보품질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 가짜뉴스가 유권자의 그릇된 판단을 초래하여 민주주의의 건전성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 올해 11월 미국 중간선거에서도 투표 방법과 투표소 관련 거짓말까지 난무하면서 유권자들이 큰 혼란에 빠졌다고 한다. 라틴계열 유권자의 투표 참여를 막고자 이민단속국이 투표소에서 유권자를 체포하는 것처럼 보이는 조작된 사진이나 투표기계가 고장 났다는 가짜뉴스가 떠돌기도 하였다. 국내에서도 대통령 선거와 탄핵 관련 재판 등에서 가짜 뉴스가 생산, 유포되는 현상을 경험한 바 있다. 넓은 의미에서 가짜뉴스는 오류(mis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