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1℃
  • 흐림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16.1℃
  • 대전 17.3℃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20.5℃
  • 흐림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19.1℃
  • 맑음강화 14.4℃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 대구 식수 문제 해결 방안

30년 간 갈등 중인 대구 식수 문제 해결방안은 무엇인가? 대구 취수원 이전보다 낙동강 재자연화가 먼저

“강이 흐르면 유속이 생겨나고 여울과 습지가 생겨나면서 강의 자정작용도 되살아나게 된다. 그렇게 되면 녹조는 자연히 소멸하게 될 것이고, 수질은 더욱 획기적으로 좋아질 것이다.” 대구 식수 문제 현황은? 91년 3월 발발한 구미 두산전자의 페놀 사태를 비롯하여 10여 차례의 큰 수질 오염사고는 대구 지역사회에 먹는물에 대한 불안감을 안겨주었다. 이 모든 수질오염 사고의 원인은 대구 취수원의 상류에 있는 구미산단 때문에 일어난 일이었다. 구미산단에서 취급하는 수천 종의 화학약품에서 비롯되는 미량의 유해화학물질의 공포가 대구 수돗물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2009년 1-4다이옥산 파동이 터졌을 때 대구 취수원을 구미공단 상류로 옮겨가자는 논의가 시작되었다. 식수 문제와 낙동강 수질오염의 상관성 이는 당연히 제기될 수 있는 문제였다. 사실은 식수원 상류에 산업단지를 건설하는 그 순간부터 비롯된 문제였다. 식수원 상류에 산업단지를 건설하는 나라가 도대체 어디에 있단 말인가? 낙동강은 1천3백만 영남인의 식수원이다. 이러한 거대한 식수원에 구미산단을 비롯한 여러 산업단지가 산재해 있다. 낙동강을 따라 크고 작은 수질오염 사고가 일어날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