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8.4℃
  • 흐림서울 26.6℃
  • 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8.5℃
  • 구름조금울산 28.1℃
  • 흐림광주 28.0℃
  • 구름조금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30.0℃
  • 흐림강화 26.5℃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8.4℃
  • 맑음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라인야후 사태에 대해 - 네이버의 라인 지분 매각은 이루어질 것인가?

"자국 데이터 보호의 이유도 있어⋯ 글로벌 시장 흔들릴 수도"

● 라인야후의 운영 네이버는 2011년 6월 일본에서 라인 서비스를 출시하여 월간 활성 이용자가 9천6백만 명에 달하는 ‘국민 메신저’로 라인을 급부상시켰으며, 일본을 교두보로 태국(5천5백만 명), 대만(2천2백만 명), 인도네시아(6백만 명)를 포함해 아시아 시장에서 2억명의 라인 이용자를 확보하였다. 그런데 최근에 라인사태에 대한 기사가 핫이슈로 연일 떠오르고 있다. 그 이유는 네이버 자회사인 라인야후의 경영권이 일본으로 넘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라인야후 주식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씩 출자한 중간지주회사인 에이(A)홀딩스가 약 65%를 보유하고 있다. 이사회 구성 등 현재도 경영은 소프트뱅크가 주도하고 있지만, 지분까지 넘어가 대주주 자격을 잃으면 네이버의 영향력은 상당히 저하될 수밖에 없다. 일본 정부가 요구한 라인야후의 경영 체제 재검토가 현실화된다면, 일본이 이번 사태를 계기로 라인야후를 완전한 일본 기업으로 만들려고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 라인야후의 주식 매각을 주장하는 일본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네이버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을 팔 이유는 전혀 없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나서서 자본 구조를 재검토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