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0.4℃
  • 맑음서울 8.4℃
  • 구름조금대전 7.4℃
  • 흐림대구 9.0℃
  • 구름많음울산 11.2℃
  • 구름조금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3.3℃
  • 구름조금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7.6℃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대학보도

전체기사 보기

대면수업 앞두고 ‘비대면 수업’ 요구 연이어

이달부터 강의 상당수 대면으로 전환 학생들, 코로나19 우려로 비대면 수업 선호 “대면수업 전환하면 복지 시설 개방해야” 목소리도 동아리실 개방은 어려울 듯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2천 명을 웃도는 가운데 대면수업을 앞둔 학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9월 29일부터 수강자 50명 이하 강의는 대학본부의 지침에 따라 대면수업에 들어갔지만, 대구시의 확진자 추이 또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이에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하는 학생들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비대면 수업을 지속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우리학교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이러한 기류가 감지됐다. 지난 9월 28일 기준 에브리타임 HOT 게시판에는 대면 수업 재개를 우려하는 목소리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익명 이용자 A씨는 “확진자가 2천 명대였던 시기에 대면 수업이 결정됐는데 3천 명까지 늘어난 시점에도 대면 수업을 고집하는 건 비합리적이다”라고 말했다. 학내 공식 커뮤니티에서도 비대면 수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크다. 김현준(관광경영학·3) 씨는 지난 9월 27일 비사광장에 “비대면 수업을 희망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고 5~8주차 수업을 모두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