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2℃
  • 맑음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31.5℃
  • 맑음대전 33.0℃
  • 맑음대구 29.8℃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31.0℃
  • 맑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9.9℃
  • 맑음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9.6℃
  • 맑음보은 30.5℃
  • 맑음금산 31.2℃
  • 맑음강진군 29.3℃
  • 맑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대학보도

전체기사 보기

융합전공 신설 등 학칙 일부 개정

유사 융합전공 통폐합, 기타 문구 정비 이뤄져

우리학교 학칙 및 학칙시행세칙이 일부 개정됐다. 주요 개정 사항은 ▶융합전공 신설 및 폐지로 인한 전공명칭 변경 ▶휴업일 관련 문구 정비 ▶시행세칙상 문구 중복 해소 등이다. 개정 학칙은 구성원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조만간 시행될 예정이다. 지난 5월 27일 학교 홈페이지에 공고된 학칙 개정안에 따르면 ‘웹툰웹서사콘텐츠전공’이 융합전공으로 신설된다. 해당 융합전공에는 영상애니메이션과와 시각디자인과, 문예창작학과가 참여하며, 웹콘텐츠 산업에서 요구하는 경쟁력 있는 인재를 양성하는 실기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융합전공 중 성격이 유사한 전공은 폐지되었다. 지난 2017년 개설된 ‘미래자동차실무공학전공’은 2020년 설립된 휴스타인재원 산하 ‘미래형자동차공학전공’과 중복된 탓에 폐지됐다, 또한 기존의 ‘스마트기계시스템공학전공’은 로봇공학전공과 컴퓨터공학전공이 참여하는 ‘스마트팩토리공학전공’으로 확대 개편됐다. 학칙상 불명확하거나 다른 조항과 중복되는 표현도 이번 개정을 통해 정비됐다. 정기 휴업일을 ‘일요일 및 국정 공휴일’로 규정한 구 학칙 제9조(휴업일)의 문구는 ‘법정 공휴일’로 고쳐졌고, 군입대 휴학생의 등록금 대체인정을 규정한 학칙 시행세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