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16.9℃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2.4℃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7.4℃
  • 연무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3.9℃
  • 구름조금보은 8.3℃
  • 맑음금산 8.7℃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대학보도

전체기사 보기

정기총회 사라지고 학생총회로 바뀐다

총학생회칙 학생총회에 관한 건 개정

지난 13일,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가 발의한 총학생회칙 개정안이 총대의원회의 표결을 거쳐 가결되었다. 이에 정기총회와 임시총회로 나뉘어 있던 총학생회, 총대의원회 총회가 각각 학생총회, 대의원총회로 통합되었고, 따라서 매학기 열리는 정기총회는 폐지됐다. 총학생회장, 총학생회 부회장, 총학생회 집행부장, 각 단과대학 학생회장, 총동아리연합회장으로 구성된 ‘2019학년도 1학기 중운위’는 3월 11일 총학생회칙 제9조, 14조 소집에 관한 건의 개정안을 발의했다. 해당 개정안은 지난 13일 구바우어관 우촌실에서 열린 ‘2019학년도 제1회 총대의원회’에서 재적 대의원 과반수가 출석하여 찬성 267표, 반대 53표, 무효 33표로 가결되었다. 개정안 제9조의 2에 의하면 학생총회는 기존 임시총회의 요건에 따라 상임위원회 및 중운위의 요구나, 재적 학생 6.7%의 연서에 의한 요구가 있을 때 총학생회장이 일주일 이내에 소집한다. 학생총회의 소집은 최소 4일 전에 공고해야 하고, 단 긴급한 사항에 대해 총학생회장이 중운위의 동의를 얻어 소집하는 총회는 예외로 한다. 서재룡(게임모바일공학·4) 대의원장은“재학생의 10%를 정족수로 하는 정기총회가 수업,






[기자칼럼] 보호받지 못하는 공익 신고자 우리는 남의 잘못을 몰래 일러바치는 사람들에게 ‘고자질쟁이’라는 별명을 붙인다. ‘고자질’이라는 말의 어원은 조선시대 내관들의 입방아에서 유래되었다. 연산군은 내관들의 수군거림에 대해 “고자 놈들이 고자질을 한다.”고 말했고, 여기서 남의 허물이나 비밀을 몰래 일러바치거나 헐뜯는다는 뜻을 가진 ‘고자질’이라는 단어가 유래되었다.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조직 내부의 비리에 대해 고발을 하는 사람들이 ‘고자질쟁이’, ‘배신자’ 등의 오명을 쓴 채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한항공의 갑질을 고발한 박창진 사무장,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내부고발자 노승일, 대한빙상연맹 내부고발자 심석희 선수 등이다. 하지만 실제로 이러한 내부고발자들은 부당해고를 당하거나 파면·징계, 폭행·폭언을 당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사회는 내부고발자에 대해 방어적·보복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우리나라에는 내부고발자들을 보호하는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있다. 2011년에 제정된 이 법은 공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신고한 사람 등을 보호하고 지원함으로써 투명하고 깨끗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형성되었다. 하지만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 7월까지 ‘공익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