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1℃
  • 맑음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27.8℃
  • 맑음대구 24.4℃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조금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4.5℃
  • 구름조금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7.6℃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조금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2.9℃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보도


대학단신

더보기

기획

백래시의 '진짜 빌런' 은 따로 있다
웹툰, 광고, 방송…‘숨은 메갈찾기’ 혈안이 된 사람들 남성 역차별론·이대남 현상 확대재생산에 정치권도 가세 청년층이 겪는 불평등의 근본적 원인은 페미니즘 아냐 사회구조적 불평등 양산하는 ‘진짜 배후’에 집중해야 간혹, 그런 영화나 드라마들이 있다. 서사가 진행되는 동안 자신의 정체는 드러내지 않은 채 한발 물러나 뒤에서 모든 일을 공작하는, 소위 ‘진짜 빌런(악당)’이 등장하는. 이들에게는 공통적인 특징이 하나 있다. 냉철함? 잔인함? 교활함? 아니다, 모두 틀렸다. 이들의 공통점은 바로 ‘비겁함’이다. 이런 ‘진짜 빌런’들이 극악무도한 방법으로 사람을 죽이는 종류의 범죄자나 힘이 센 악당들보다 세간에 ‘악명이 높다’고 평가되는 이유도 이와 연관이 있을 것이다. 절대 자신의 손에는 피 한 방울 묻히는 법 없이 궂은 일, 험한 일은 모두 다른 사람에게 떠넘기고는 자신은 고상함을 유지한다. 그래서 이 비겁한 ‘진짜 빌런’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 이용당하는 이들은 죄가 없고, 불쌍하다는 것? 역시 틀렸다. 이용당하는 이들이 죄가 없는 건 아니지만, 이들을 쓰러트리는 것이 곧 승리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공격을 막아내고 악당을 완전히
대구FC의 2021시즌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주전 잇따른 부상… 연봉 협상 지체로 ‘삐그덕’ 이후 구단 안팎으로 ‘할 수 있다’ 긍정의 에너지 넘쳐 전반적 조건 대구에 유리, FA컵 노릴만 프로축구 K리그1이 ⅓을 지나는 시점이다. 대구FC는 현재 리그 중위권에 머물고 있다. 시즌 초반 여러 잡음에 흔들리며 하위권을 전전했으나 저력을 발휘하며 순위표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정상궤도에 진입한 만큼 대구의 2021시즌은 기대해봄직하다. ● 출발이 좋지 않았던 대구 대구는 겨우내 구슬땀을 흘리면서도 찜찜한 부분이 있었다. 2020시즌을 감독대행으로 팀을 잘 이끌었던 이병근 감독에게 정식 지휘봉을 맡기면서 더 높은 곳을 바랐지만 내부 정리가 다 되지 않았다는 변수가 있었다. 특히 주전 자원들의 부상이 뼈아팠다. 득점 자원인 에드가를 중심으로 박기동, 홍정운 등이 빠졌다. 세징야라는 훌륭한 공격수가 있지만 홀로 공격을 이끌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었다. 에드가, 박기동이 결장하면서 대구의 화력은 크게 줄었다. 또 수비 중심을 잡아줄 홍정운이 없어 대구 강점인 수비도 흔들렸다. 이가 없어도 잇몸으로 버티기는 했으나 한계가 명확했다. 부진한 사이 대구의 순위는 바닥을 향했다. 계약 문제도 대구를 흔들었다. K리그는 계약

계명만평

더보기

고정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