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0.6℃
  • 구름많음서울 17.7℃
  • 맑음대전 22.2℃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17.5℃
  • 구름조금광주 22.4℃
  • 맑음부산 17.6℃
  • 구름조금고창 21.6℃
  • 맑음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6.5℃
  • 맑음보은 21.9℃
  • 맑음금산 23.1℃
  • 맑음강진군 20.7℃
  • 맑음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19.7℃
기상청 제공

보도


기획

유시민은 되고, 홍준표는 안 된다?
시민들의 관심과 적극적 정치참여는 민주사회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오늘날 시민들은 정치적 가치와 태도를 형성하는데 인터넷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특히, 유튜브 동영상 서비스는 전통적 의미의 방송을 넘어서서 정치적 의사 형성 기능을 대체해가고 있다. 참여, 공개, 대화, 연결 등 쌍방향적 특성을 가진 유튜브는 젊은 세대에서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의 미디어 소비 형태에 혁명적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 것이다. 그간 정치과정에서 소외되어 있었던 시민들은 유튜브 등을 통해 자신의 정치적 메시지를 쉽게 전달할 수 있게 되었고, 현재 대통령 후보자, 국회의원 등 정치인뿐만 아니라 각 정당들도 스스로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되어 시민들과 활발한 소통을 하고 있다. 실제로 네트워크 선거운동으로 평가받는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는 2002년의 한국의 대통령 선거와 마찬가지로 유튜브 선거운동의 위력을 보여준 대표적 사례이다. 뉴스와 정보를 소비하는 방식이 변화하면서 유튜브와 아프리카 TV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는 정치인들이 시민과 소통하기 위한 창구로 적극 활용되고 있다. 과거에는 정치인들이 자신을 알리기 위해 광고나 캠페인에 많은 비용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