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대학생활과 취업


학생들은 장래 진로와 취업에 많은 고민을 한다. 꿈과 희망을 실천하고 본인의 존재와 정체성을 확인하며 삶의 소중한 터전이며 보람이 직장과 직업이다. 취업과정을 지켜보면서 그동안 성공적으로 취업한 제자들을 통하여 몇 가지 공통점을 알 수 있다.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구분한다면, 해야 할 것은 취업에 대한 신념, 꾸준한 관련 정보수집과 노력, 교수님과 선후배와 교류, 다양한 교내외 활동과 경험, 좋은 습관, 자신감과 도전정신, 취업전략이 필요하다. 하지만 하지 말아야 할 것은 게으름과 노력 부족, 성급한 포기, 지나친 만족과 자만심, 정보부재를 초래할 수 있는 나 홀로 준비, 지원할까 말까 망설임, 실전 면접연습과 경험 부족이다.

면접이 중요한데 사전에 준비해야 할 사항은 영어로 자기소개, 지원동기, 하고 싶은 이야기이다. 또한 집단면접에서 면접관의 질문과 타인 면접자의 의견을 경청해야 한다. 답변은 앞뒤 없는 답변보다 솔직하고 간결하게 결론부터 먼저 이야기한 후 설명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가고 싶은 회사에 지원하기 위해 사전에 다른 회사면접 경험도 필요하다.

대학 재학 시기는 뭐든지 할 수 있는 인생의 황금기이다. 모르고 부족한 것은 배우면 된다. 하지만 게으르고 나태하면 아무것도 이룰 수가 없다. 학업, 스터디 활동, 봉사활동, 좋은 교우관계로 열심히 매진한다면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비슷한 성적으로 학과에 입학하여 4년을 열심히 준비하는 학생들의 결과는 차이가 있고 하면 된다. 일례로 토익 400여점에서 졸업 전 955점까지 올리는 제자를 볼 때 그 노력에 대견함을 느낀다. 자신이 도전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교환 학생제도, 해외 봉사활동과 인턴, 각종 스터디 활동, 장학제도 등 학교에서 제공하는 많은 혜택들을 알려고 노력하고 착실히 준비하는 학생들이 있다.

고민 많은 젊은 철학자가 오늘의 대학생들이다. 연봉 너무 따지지 말고 자기만족과 경험, 장래성을 보고 준비하라고 권하고 싶다. 취업해서도 어려운 시절 생각해서 초심을 잃지 말고, 남에게 피해주지 않고 좋은 사람과 교류하며 바르게 사는 것이 좋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소중한 경험으로 삼고, 하면 된다는 신념과 노력이 필요하다.

젊은 철학자에게 君子自强不息(군자는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이고), 有志者事竟成(바른 뜻을 가진 이는 그 뜻을 이루고), 盡人事待天命(매사 최선을 다한 후 하늘의 뜻을 기다린다)을 조언하고 싶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