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2.8℃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9.6℃
  • 맑음금산 -9.9℃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미안해' 라는 말의 가벼움

‘미안해’나 ‘고마워’ 같은 말들은 우리 생활에서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윤활유와도 같은 단어들이다. 우리는 이런 말들을 자주 사용하면서 우리가 교양 있는 사람으로 한 발 더 가까워져가고 있다고 은연중에 느끼게 된다. 보통 우리는 친구와의 약속 시간에 늦었거나 약속을 잊었을 때 ‘미안해’라는 말을 한다. 그러나 이렇게 간단한 사과로 끝나는 일상적인 의미에서 한 발 더 깊게 들어서보면 이 단어가 그리 간단한 말이 아님을 쉽게 알 수 있다.

우리는 오랫동안 잘 사귀어오던 여자친구 혹은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할 때 ‘미안해’라는 말을 서슴없이 하고 돌아서서 나온다. 이 순간에 우리는 가장 이기적인 사람으로 변모해버린다. 자신이 얼마나 미안한 짓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관심도 없다. 이 말을 남기고 나오는 우리는 과연 마음속으로 미안하다는 생각을 하기는 하는 걸까? 우리의 이기심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우리는 자신을 방어하는 수준에까지 그것을 끌어올린다. 그리하여 우리의 입에서 거침없이 나와 버리는 더 독한 한마디, 이기심의 결정체를 내뱉는다. ‘정말 미안해!’ 그렇다. 미안함 뒤에 숨어있는 자신의 팽배해진 이기심을 감추기 위해서는 ‘정말’이라는 ‘정말 같지 않은 정말’이 아마도 꼭 필요했을 것이다. 우리는 이런 익숙한 ‘미안한’ 상황을 얼마나 만들어가면서 살아왔을까, 나 자신을 돌아본다.

이제, ‘미안해’라는 말에 합당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 같다. ‘미안해’라는 말로 부족해서 ‘정말’이라는 말을 붙이고 싶은 그 순간에 우리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 약간의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 마음이 이미 떠나버린 곳에 무엇인들 투자하고 싶은 마음이 있겠냐마는 자신의 아름답지 못한 모습이 타인에게, 그것도 지금까지 자신이 중요하게 여겨왔던 그 사람에게 환히 비치고 있다는 사실을 마음속에 그려본다면 ‘미안해’라는 말 한마디로 때워버리기에는 자신의 모습이 너무 염치없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