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SPQR 그리고 密本


철학과·윤리학과 학생 10명이 글로벌 체험의 일환으로 서양 고대 문명의 중심지를 다녀왔다. 여행의 화두는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그들이 왜 요즘의 위기에 처했는가?’라는 물음이었다. 소크라테스, 플라톤, 레오나르도 등 쟁쟁한 현자들이 활약했던 곳이 쇠락일로에 있는 것을 보니 나도 많은 생각이 든다.

그러다가 문득 그들에게 꼭 말했어야 할 하나를 잊었음을 깨닫는다. 로마의 포로 로마노에는 파리의 것을 훨씬 능가하는 원판 개선문을 비롯해, 바실리카, 원로원 건물 등이 모여 있는데, 내게 깊은 인상을 준 것은 곳곳에 새겨진 ‘SPQR’이라는 글자이다. Senatus Populus Que Romanus. ‘로마의 원로원과 시민’이라는, 당시 로마 정부를 지칭한 이 말은 카이사르에 의해 짓밟히기 전 공화정의 정신을 상징한다.

흔히 문명의 주도권은 이성적 민족과 감성적 민족 사이를 왔다갔다고들 한다. 일리 있는 말이지만, 나는 부침(浮沈)의 또 한 원인으로 공동체의 의사결정 유형의 변화가 작용한 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나라의 건강을 결정하는 요인으로는 군주의 탁월성도 중요하지만, 성군(聖君)이 없어도 다수의 지혜를 모을 수 있는 체계는 더 중요하다. 그렇다면 로마 제국의 멸망은 카이사르에게서 이미 시작되었으리라. 그가 정녕 현명했다면 원수 말이라도 참이면 들을 수 있는 체제를 마련했을 텐데, 명장 카토의 죽음으로 그 기회는 사라졌다.

학과장을 하면서 느끼는 하나는 학생들이 종종 교수 지시에 절대 의존한다는 점이다. 원칙과 상식에 따라 자율적 판단이 가능한데도 한 사람 입만 쳐다보는 것은 외경의 발로가 아니라, 외려 그에게만 책임 부담을 지우고 결국 공동체의 발전을 늦출 수 있다.

세종대왕과 가상의 적 ‘밀본’의 투쟁을 다룬 드라마가 인기를 누렸다. 극중에서는 밀본이 악의 무리였지만, 다수 사대부들이 정치의 보이지 않는 주체라는 밀본의 말도 들을 만하다. 마르쿠제는 기성 체제에 편입되지 않았으면서 이성과 도덕성을 지닌 학생들이 개혁의 축이 될 것이라 했다.

다들 학업과 취업 준비 등으로 바쁘겠지만, 장차 사회의 주축이 될 우리 학생들에게 권한다. 한 번 쯤 SPQR과 밀본을 떠올려 보기를. 그러고 보니 곧 선거철이군.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