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조금강릉 21.4℃
  • 맑음서울 18.7℃
  • 맑음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0.2℃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6.8℃
  • 흐림제주 20.2℃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4.0℃
  • 구름많음금산 16.9℃
  • 구름조금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2011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

URL복사

1년 전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저에게 한국연구재단에 등재된 학회의 편집 업무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고, 그동안 게재된 논문 수는 120여 편에 현재 심사 중 이거나 게재를 기다리고 있는 논문이 70여 편에 이르고 있습니다. 제가 소속된 학회의 학술지와 학술대회를 통해 1992년부터 게재되고 발표된 논문은 수백여 편에 달하는 양적인 발전을 가져왔지만 그에 상응하는 질적인 발전이 함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연구하는 모두가 고민해야 할 문제라 생각합니다.

개별 논문의 질적인 수준을 제가 감히 판단 할 수 없기에 편집을 맡은 제 입장에서는 한국연구재단에서 매우 중요한 평가지표로 제시한 논문의 제목과 초록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얼마 전 대구육상대회가 폐막되었습니다. 대회의 공식명칭은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였고 영문 명칭은 IAAF World Championships Daegu 2011 였습니다. 그런데 지난 5월달 대구에서 개최되었던 2011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를 기억 하십니까?

그 행사의 영문 명칭은 Colorful Daegu Pre-Championships Meeting 2011입니다. 다소 혼란스럽지 않으십니까? 행사의 목적은 아시아권 국제육상경기대회(대구, 상하이, 가와사키)의 개최도시 간 네트워크 구축으로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성공 개최를 꾀함이라 합니다. 그러나 국문행사명과 영문명이 일맥상통한다고 하기에는 무리가 많습니다.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편집업무를 보면서 국ㆍ영문의 연구제목과 초록에 있어 상당 수의 연구논문에서 오류를 발견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상당한 노력과 비용을 들여 완성한 논문임에도 불구하고 영문제목과 초록의 오류는 논문의 질적인 수준이나 연구자의 수준을 의심하게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국문을 이해하지 못하는 외국인 독자들에게 영문제목과 초록은 전체논문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단초라 할 수 있습니다.

투고되어 게재되는 연구논문의 첫 번째 페이지 또는 마지막 페이지에 기재되는 영문제목과 초록을 그저 단순한 요식행위로 간주하거나 학회 편집국에서 알아서 수정해주길 기대하기 보다는 연구자 스스로 이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해야 합니다. 정성스럽게 작성한 국ㆍ영문제목과 초록은 사소하고 단순한 절차가 아닌 모든 연구자의 바람직한 첫 발걸음일 것입니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