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0.5℃
  • 흐림대전 -2.3℃
  • 맑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4.9℃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5.1℃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5.9℃
  • 맑음강화 -3.7℃
  • 흐림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1.8℃
  • 구름조금경주시 4.8℃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부도난 에티켓

아랍 국가들이 오일달러가 많아 부자라는 이야기를 듣고 있지만, 선진국이라는 말을 못 듣는 이유는 의식구조의 후진성 때문이라고 한다. 인질석방의 대가로 얼마를 받았다고 그쪽의 대변인이 떠드는 것을 듣자니 비밀리에 협상한 상대방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품격없는 행위의 전형을 보는 듯 하다. 설령 비밀리에 제공한 대가가 사실이라고 해도 발설하는 그 자체가 후진적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해외에서 종종 듣고 있는 말이 ‘어글리 코리안’인데, 에티켓과 매너에서 선진국 수준과 거리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대학의 교육목표 중 하나가 ‘개방적 세계인의 육성’이다.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겠다면 외국인과 겨뤄서 손색없는 실력도 중요하지만 품격을 키워주는 교육도 있어야 하겠다. 남을 배려하는 의식이 실력보다 더 높이 평가받을 때가 많기 때문이다.

‘개방적 세계인’이 되려면 외국어 실력도 겸비해야 가능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외국문화를 이해하여 그들의 감정을 헤아리는 감각도 갖추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우리끼리 서로 매너를 지키는 습성이 몸에 배어야 외국인에게 실수를 덜 한다는 지극히 단순한 사실이다. 매너는 상대방을 아끼는 자세에서 나온다.

우리나라의 예약부도율은 항공기의 경우 보통 15~20%, 특급호텔은 10%이고 예약확인을 하지 않으면 2배가 넘는다고 한다. 부도난 에티켓의 대표적인 사례이다. 선진국에 비해서 수치가 훨씬 높다. 예약은 사회와 맺은 약속이니만큼 꼭 지켜야 한다.

대부분의 선진사회에서는 거짓말을 하거나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은 사회로부터 퇴출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에티켓의 부재가 사회적인 갈등을 야기하고, 범죄의 원인이 된다고 에티켓 전문가인 쥬디스 마틴은 주장하고 있다. 국가발전에는 경제나 과학기술의 발달도 중요하지만 의식구조의 글로벌화가 되어야 발전이 가능하다. 물질만 풍부하고 의식이 후진적이라면 개방적 세계인이 될 수 없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