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1.9℃
  • 연무대전 -0.3℃
  • 연무대구 2.7℃
  • 흐림울산 3.1℃
  • 연무광주 1.8℃
  • 흐림부산 4.0℃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1.6℃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5℃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대학교를 상아탑이라고 하는 말은 현시대에 더 이상 어울리지 않는다. 상아탑이란 속세를 떠나 오로지 고일(preeminence)한 학문에 잠기는 경지를 의미하는 이상(idea)적인 개념인데 오늘날 대학평가의 주요 기준이 되는 취업률 등은 매우 현실적인 내용을 다루기 때문이다.

어언 30년이 넘는 세월동안 교육활동에 전력하였는데 뒤 돌아보니 어느 한 순간도 넋 놓고 쉬지를 못했다. 항상 주어지는 문제들을 해결한다고 허겁지겁 지내온 것 같다. 그런데 지금과 같이 긴박하게 변해야 하는 때는 없었다. 지금의 대학은 상아탑이라는 안옥한 울타리를 걷고 기업과 같이 무한 경쟁의 소용돌이에 서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변화된 새로운 교육목적과 방법을 필요로 한다. 그 대안이 맞춤식 교육이다.

맞춤식(customized) 교육이란 성과중심의 학습방법(performance-based instruction)으로 학생의 요구(needs)가 파악되고 이에 걸 맞는 교육목적을 가지고 목표를 설정한 후 교육을 실행하는 것이다. 이 교육방법은 글로벌(global)화된 사회 환경에서 경쟁에 앞서기 위해 천편일률적인 내용의 전달이 아닌 개인의 요구와 특성을 고려한 최적화된 교육을 제공하는 것이며 개성과 전문성을 두루 겸비한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는 교육이다.

따라서 맞춤식 교육이란 ‘사회에 나가서 어떻게 생활을 영위하며 살 것인가’에 밀접한 관계가 있다. 즉, 직업과 관련한 것으로 설명할 수 있다. 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직업을 염두에 두며 교육을 하는 것이 맞춤식 교육이다. 학생별로 가장 유리한 공부 전략을 짜 주고 조력하여 주는 맞춤식 교육은 사회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교육이며 그 방법은 전공 관련 분야의 기본적인 이론과 실기의 전문적인 것을 교육하는 것이다.

맞춤식 교육을 실천하며 나 자신도 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교수활동에서 나 자신이 확실히 이해하는 것을 전달해야 하며 다양함으로 교수나 학생이 모두 즐기며 수업을 하도록 계획을 세워야 하고 나 스스로가 매일매일 가치 있는 새로운 것을 추구하며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 주어 권위보다는 존경받는 교수가 되는 목표를 세워본다. 이러한 변화를 통하여 우리 학생들의 달라진 눈빛을 확인하고 싶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