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조금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3℃
  • 황사대전 19.6℃
  • 황사대구 21.3℃
  • 구름조금울산 22.9℃
  • 맑음광주 22.1℃
  • 황사부산 20.8℃
  • 맑음고창 20.7℃
  • 연무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15.1℃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미친놈만이 살아남는다!!!

URL복사
그렇게 날씨가 덥더니 어느덧 가을은 금세 사라져가고 싸늘한 찬 기운이 느껴진다. 전 세계적으로 경제 위기를 맞이하여 우리나라도 예외 없이 싸늘한 한파가 덮치고 있고, 국내 경기가 좋지 않아 대졸 취업예정자들은 더욱 불안하기만 하다. 우리 계명인들도 예외는 아니라고 생각된다.

21세기를 창의성 시대라고 한다. 국내 대기업 회장이 창조경영만이 살길이라는 이야기가 있은 후 많은 기업들이 창의적인 인재를 뽑는데 안간힘을 쏟고 있다. 이젠 창의적이지 못하면 살아남지 못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그럼 창의적인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 창의적인 사람이 따로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고, 타고나는 것도 아니다. 하루아침에 창의적인 사람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노력하고 계발하면 누구나 다 창의적인 사람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창의적인 사람의 특징을 몇 가지만 살펴보면, 창의적인 사람은 이탈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남들이 하는 대로 따라만 가서는 안 되고 자신의 주관과 소신, 판단을 믿고 행동해야 한다는 것이다. 창의적인 사람은 민감하다. 민감하다는 것은 탐구성, 개방성을 포함하는 것이다. 창의적인 사람은 경직된 사고를 하지 않고, 나 아닌 상대방을 존중할 줄 알고,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다.

그럼 창의적인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가가 중요한 것이다. 창의적인 사람이 되려면 창조적 파괴를 해야 한다. 예전에 내가 어떻게 했는지는 싹 잊어버리고, 규칙을 깨뜨리고, 비논리적이며 자유로워져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창의성은 도전과 응전의 산물이며, 위험을 두려워하지 않고 감수하려는 정신이 필요하다. 또한 창의성은 내적 동기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스스로 성취동기를 높이는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겠다. 마지막으로 창의적이려면 무언가에 미칠 수 있어야 한다.

내가 좋아하는 것에 빠져 몰입하고 즐길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인텔의 그로브 회장은 회사의 구호를 “미친놈만이 살아남는다”로 정했다고 한다.
계명인이여 우리 다함께 미친놈이 되어 봅시다. 믿음직한 미친놈이 되고, 미친놈이 하는 짓을 내버려 두고, 미친놈이 하는 짓이 좋아 보이면 즉시 동참합시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