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외국인들도 우리와 같은 사람이다

우리 학교에 교환 학생으로 와 있는 몇몇 외국인들을 데리고 경주 박물관에 갔을 때의 일이다. 같은 장소로 현장 학습을 나온 초등학교 학생들이 우리 학생들에게 우르르 달려와 길을 막고, "Hi, how are you? What's your name? Where are you from?"라며 대답할 새도 없이 질문을 쏟아냈다.

그러자 우리 학생 중 한 명이 "I am from Finland"라고 친절히 대답했다. 그러자 대뜸 "You know Xylitol Gum?"이라고 묻더니 답도 듣지 않고 사인(autography)을 요청하였다. 겸연쩍어 하며 사인을 해주려고 하자 그곳에 있던 모든 초등학생들이 달려들어 사인을 요청하며 그 학생의 주변을 에워쌌다.
물론 키가 훤칠하고 잘 생긴 금발의 핀란드 남학생도 있었으므로 초등학생들의 눈에는 유명한 외국 배우쯤으로 보였을 법도 하다. 학생들은 인솔교사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자기들끼리 서로 밀치기도 하고 소리를 지르기도 하고 순식간에 아수라장을 이루었다. 함께 갔던 다른 외국인 학생들은 갑자기 일어난 우발사고를 도저히 이해를 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Why? Why"만을 연발했다. 간신히 사태를 수습하고 불국사로 갔다. 이곳에서도 크고 작은 해프닝이 여러 번 있어 외국인 학생들에게 더 이상 좋지 않은 이미지를 남기지 않으려고 일정을 하루 앞당겨 마무리 해야만 했다.

요즘 길거리에 나가면 많은 외국인들을 만나게 된다. 이들에게 무례해서도 안 되지만 지나친 친절이나 관심도 이들을 불편하게 만든다. 우리와 같은 동양인이 런던의 지하철을 타더라도 우리들에게 결코 시선을 주는 법이 없고, 심지어는 우리에게 길을 물어보기도 한다. 우리를 낯선 외국인으로 생각지 않는 그들의 사고를 이제는 우리도 가져야 할 때가 되었다. 그들도 우리와 같은 하나의 사람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