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1.6℃
  • 연무대전 4.1℃
  • 연무대구 5.5℃
  • 연무울산 7.3℃
  • 연무광주 5.9℃
  • 연무부산 8.7℃
  • 맑음고창 4.6℃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8.2℃
기상청 제공
“교수님!”하며 연구실로 들어서는 한 학생의 손에 ‘꿀홍차’ 한 박스가 들려져 있다. 소위 말하는 번듯한 회사에 취업이 되었단다. 그래서 감사드리러 찾아 왔단다. 잠시 몇 가지 이야기를 주고받고, 학생이 돌아간 뒤에 나는 생각에 잠겨본다. 내가 감사받을 자격이 있는가.

사람은 변한다. 변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변한다는 것은 두 가지 의미를 지닌다. 하나는 발전, 다른 하나는 퇴보해 가는 것이다. 우리는 늘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위하여 살아간다. “푸름은 쪽 풀에서 나온 것이지만 쪽 풀보다 더 푸르고, 얼음은 물이 변하여 된 것이지만 물보다 더 차다”는 『 荀子· 勸學』 편의 말대로 우리는 오늘보다 더 푸르고, 더 찬 내일을 위해 살아가는 것일지도 모른다.

나는 학생들이 입학하고, 졸업을 하는 일련의 과정을 쭉 지켜본다. 그래서 어떤 학생들이 얼마나 더 푸르러지는지, 더 차가워지는지도 눈에 들어온다. 오늘 찾아왔던 학생은 2학년 때 내 수업을 처음 들었는데, 그 때의 모습과 오늘의 모습은 많이 달라 보인다. 한층 더 푸르러진 것 같다.

내가 우리 학생들이 ‘靑於藍, 寒於水’할 수 있도록 하는 몇가지 작업 중 하나는 학생들이 자신들의 현재 모습을 냉정하게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일이다. 오늘 자신이 얼마나 푸르고 찬가를 알아야 내일의 목표를 세울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작업은 아주 작은 일부터 시작되는데, 예를 들어 나는 중간고사가 끝나면, 학생들에게 모범 답안을 제시하고 스스로 채점하여 적어내게 한다.

중간고사 채점을 마치면 학생들이 적어낸 점수와 내가 채점한 점수를 함께 공지하고, 차이가 많이 나는 학생들에게는 자신의 답안지를 확인시킨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학생들은 현재에 대해 냉정한 비판을 하게 되고, 자신에게 무엇이 부족한가를 깨닫는다. 만일 이 과정에서 작은 목표가 하나라도 세워진다면 이 작업은 성공이다. 더 푸르고 더 차가운 내일을 약속하는 과정인 것이다.

오늘 찾아왔던 그 학생은 연구실을 나가면서 한마디를 던졌다.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뵐께요.” 靑出於藍할 미래에 축복을 기원한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