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21.6℃
  • 흐림서울 21.6℃
  • 대전 21.9℃
  • 흐림대구 22.8℃
  • 박무울산 22.9℃
  • 박무광주 23.3℃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25.3℃
  • 흐림강화 19.9℃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이 가을. 그리운 이.

URL복사

계절은 진실하다. 무더위에 지친 캠퍼스도 가을비 한줄기에 생기를 되찾았고 붉은 벽돌 건물은 담쟁이의 조화로 중후한 고풍스러움으로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는 가을이다. 만물이 결실을 위해 나름의 방법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습이다.

새벽녁엔 창문 틈새로 들어오는 서늘한 바람에 돌아누우니 어느 듯 귀뚜라미와 가을벌레 소리가 방안 구석구석에서 자욱이 들려오는 계절. 이맘때면 평소엔 생각지도 않았던 이들이 아련한 기억 저 너머에서 의식의 세계로 다가오고 떨어지는 낙엽과 함께 가슴 가장자리를 살며시 차지하게 된다. 어릴 때 시골 한동네 친구들. 초등학교 때의 담임 여선생님. 중학교 때 생물선생님. 고등학교 때 선생님들. 그리고 몇몇 친구와 인연들. 보고 싶고 그리운 이들이다. 그이들도 이맘때 쯤 이면 아마도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겠지. 그이들의 마음속에 과연 내가 포함되어 있을까?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생각하니 괜시리 서운하고 서글픈 마음이 든다.

나는 그 친구와의 관계를 춘추시대 제(濟)나라의 관중(管仲)과 포숙아(鮑叔牙)와 같은 정도로 둘도 없는 사이라고 생각했는데. 옳고 그름에 너무 집착하여 상대방을 불편하게 하지 않았는가? 대의명분을 내세워 타인에게 할 말, 못할 말 가리지 않고 역린(逆鱗)을 건드리지 않았는가? 옛말에 군자는 남의 선을 드러내기를 좋아하고 소인은 남의 악을 드러내기를 좋아한다(君子喜揚人善, 小人喜揚人不善 : 군자희양인선, 소인희양인불선)하였는데. 소인과 같이 행동한 기억이 새삼 부끄러워지는 것은 말없이 찾아온 이 노회한 가을이 주는 반성의 선물인가?
군자불기(君子不器)라 하였던가?

군자(君子)란 그 크기가 물건을 담는 데 불과한 그런 고정된 그릇이 아니라는 말이다. 즉, 어떤 일에 있어 한계를 가늠할 수 없을 정도를 의미하는 것이리라. 할 수 있고 하지 못하는 것을 가리거나, 지식이 좀 있다고 해서 누구나 군자인 것은 아니란 말이다. 지식과 더불어 인격도 동시에 갖추고 덕을 실천하는 참된 자가 군자인 것이다. 오기와 아집, 편견과 독선을 부리는 그런 편협한 사람은 결코 군자가 아니다. 융통성이 풍부하고 포용력이 있은 사람이 진정한 군자인 것이다. 이 가을. 그리운 이.

이시대의 진정한 군자를 내 안에서 보고 싶다. 그리고 해가 바뀌어 다시 오는 가을엔 공자(孔子). 그 분이 우리의 가슴 가장자리에 중후한 고풍스러움으로 남아있게 될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