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4℃
  • -강릉 19.7℃
  • 흐림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5.6℃
  • 맑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5.8℃
  • -고창 25.2℃
  • 맑음제주 27.2℃
  • -강화 23.8℃
  • -보은 24.2℃
  • -금산 23.4℃
  • -강진군 25.2℃
  • -경주시 23.9℃
  • -거제 24.3℃
기상청 제공

정 맞는 모난 돌이 필요하다


우리들이 흔히 쓰는 말 중에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표현이 있다. 가장 한국적인 정서를 보여주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오랜 기간 스스로 자율적인 정체성을 만들어 가기보다는 신분이라는 사회적 굴레, 다양한 대내외적인 침탈에 따른 본능적 자기방어, 정착된 삶이 주는 고착화된 생활의 한계 등이 고스란히 녹아져 항상 외부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고자하는 소시민적 지혜가 담겨진 표현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삶의 자세도 엘빈 토플러 같은 미래학자의 관점에서는 시대적으로 가장 적절한 삶의 태도일수 있다. 하지만 세상의 변화속도는 오랫동안 진리와 같이 머물던 모난 돌의 정리가 변화를 요구 받고 있다. IT로 대변되는 속도와 경계의 붕괴, BT로 야기된 자기복제와 생물학적 다양성 그리고 CT 등 농경이나 산업화 시대에는 도저히 상상할 수도 없었던 완전히 새로운 세상을 맞고 있다. 그것도 시작에 불과할 뿐이고 이러한 테크널로지가 융·복합한다면 어떠한 세상이 될지 상상을 초월한다 하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사고나 삶의 관성은 항상 남이 하는 것을 따라가고, 위험을 거부하고, 현재의 자리에 안주하려는 태도로 변화의 본질을 외면한 채 주변만을 맴돌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꿈과 희망을 잃은 것이지 결코 실패와 좌절은 아닐 것이다. 조심스럽게 인생을 바라보고 또 거기에 맞추어 현실적 판단이나 기준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것도 삶의 한 가지 방법인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특별한 존재로 창조하시고 선택하신 존재인 우리가 완전히 다른 세상을 살도록 허락받았는데 주저하거나 뒷걸음만 칠 이유가 있겠는가? 세계사적으로도 이렇게 짧은 시간에 경제적 부흥을 일으킨 국가나 민족도 없었으며 한국의 오천년이란 긴 역사를 통해서도 지금과 같은 국가적 위상을 세웠던 때도 없었다. 이러한 역사는 과거 모난 돌들이 정을 맞아가며 이루어 놓은 결과이듯 앞으로의 역사 역시 모난 돌들이 정을 맞으며 새로운 변화의 주인으로 서기 위한 노력을 통해 이루어 질 것이다.

새학기를 시작하는 계명인들에게 이러한 변화의 시대에 정을 피하기 위해 주변인으로 머물지 말고 정을 맞아도 당당히 미래와 소통하는 주역이되기를 당부하고 싶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