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13.1℃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5.9℃
  • 구름조금부산 16.8℃
  • 맑음고창 13.7℃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9.5℃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11.4℃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정 맞는 모난 돌이 필요하다

URL복사

우리들이 흔히 쓰는 말 중에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표현이 있다. 가장 한국적인 정서를 보여주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오랜 기간 스스로 자율적인 정체성을 만들어 가기보다는 신분이라는 사회적 굴레, 다양한 대내외적인 침탈에 따른 본능적 자기방어, 정착된 삶이 주는 고착화된 생활의 한계 등이 고스란히 녹아져 항상 외부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고자하는 소시민적 지혜가 담겨진 표현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삶의 자세도 엘빈 토플러 같은 미래학자의 관점에서는 시대적으로 가장 적절한 삶의 태도일수 있다. 하지만 세상의 변화속도는 오랫동안 진리와 같이 머물던 모난 돌의 정리가 변화를 요구 받고 있다. IT로 대변되는 속도와 경계의 붕괴, BT로 야기된 자기복제와 생물학적 다양성 그리고 CT 등 농경이나 산업화 시대에는 도저히 상상할 수도 없었던 완전히 새로운 세상을 맞고 있다. 그것도 시작에 불과할 뿐이고 이러한 테크널로지가 융·복합한다면 어떠한 세상이 될지 상상을 초월한다 하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사고나 삶의 관성은 항상 남이 하는 것을 따라가고, 위험을 거부하고, 현재의 자리에 안주하려는 태도로 변화의 본질을 외면한 채 주변만을 맴돌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꿈과 희망을 잃은 것이지 결코 실패와 좌절은 아닐 것이다. 조심스럽게 인생을 바라보고 또 거기에 맞추어 현실적 판단이나 기준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것도 삶의 한 가지 방법인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특별한 존재로 창조하시고 선택하신 존재인 우리가 완전히 다른 세상을 살도록 허락받았는데 주저하거나 뒷걸음만 칠 이유가 있겠는가? 세계사적으로도 이렇게 짧은 시간에 경제적 부흥을 일으킨 국가나 민족도 없었으며 한국의 오천년이란 긴 역사를 통해서도 지금과 같은 국가적 위상을 세웠던 때도 없었다. 이러한 역사는 과거 모난 돌들이 정을 맞아가며 이루어 놓은 결과이듯 앞으로의 역사 역시 모난 돌들이 정을 맞으며 새로운 변화의 주인으로 서기 위한 노력을 통해 이루어 질 것이다.

새학기를 시작하는 계명인들에게 이러한 변화의 시대에 정을 피하기 위해 주변인으로 머물지 말고 정을 맞아도 당당히 미래와 소통하는 주역이되기를 당부하고 싶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