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1.9℃
  • -강릉 28.7℃
  • 맑음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6.2℃
  • 박무대구 27.0℃
  • 맑음울산 25.4℃
  • 박무광주 24.9℃
  • 박무부산 24.7℃
  • -고창 22.1℃
  • 박무제주 25.0℃
  • -강화 20.9℃
  • -보은 23.2℃
  • -금산 22.9℃
  • -강진군 23.3℃
  • -경주시 23.6℃
  • -거제 24.5℃
기상청 제공

계명인은 어떤 시각을 가질 것인가?


이 세계를 보는 시각(時角)을 크게 두 개로 나눈다면, 필연의 결과로 보는 시각과 우연의 결과로 보는 시각으로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전자의 예로는 창조론을 들 수 있고, 후자의 예로는 진화론을 들 수 있다. 우리의 인생도 필연적 긍정적인 시각으로 보느냐, 아니면 우연적이고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느냐에 따라 살만한 인생이 될 수도 있고, 도저히 살맛나지 않는 마냥 괴로운 인생이 될 수도 있다.

본교 설립의 역사적 의미는 계명인에게 너무나 크다. 본교 설립은 하나님의 면밀한 계획으로 세워진 필연적인 사건이었다. 이 사업은 56년 전 하나님의 은총 속에 미국 북장로 선교부에서 파견된 선교사들과 대구경북 지역 기독교계의 뜨거운 성원으로 가능했으며, 이 땅의 젊은이들에게 기독교 정신을 잘 교육시켜서 사회에 배출함으로써 암담했던 시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참으로 의미있고 중차대한 사건이었다.

본교의 설립 취지서에 보면 1954년에 본교의 설립을 “지리 경제적 사정으로 원지방까지 진출 취학할 수 없는 농촌 빈민 열학 청소년층”을 위한 설립자들의 “숙원 사업이며, 초미(焦眉)의 급무”라고 명시하고 있다. 설립 당시의 우리나라 상황은 말로 다할 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이었다. 왜냐하면 소련제 탱크를 비롯한 각종 중장비로 중무장한 북괴군의 불법 기습 남침으로 발발한 6·25전쟁으로 전국토가 완전히 초토화 되었기 때문이다.

그 당시 온 세계 사람들은 장차 우리 대한민국이 여러 면에서 현재와 같은 눈부신 발전을 이루어 유엔사무총장을 배출하고, 세계 곳곳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서 베풀 수 있는 나라가 되리라고는 도저히 예상할 수 없었다. 이러한 절망적인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 본교가 설립되었고, 설립자들의 고귀한 소망과 같이 수많은 계명인들이 지난 56년 동안 사회 각계각층에 진출하여 이 사회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내고 있다.

본교가 힘쓰는 기독교 교육 정신, 예수님의 교육방침을 따른 가르침이다. 예수님께서는 당시에 종교적, 정치적 중심지인 예루살렘이 아니라, 변방의 작은 마을인 갈리리 지방에서 주로 사회적으로 주변 인물들인 어부들을 제자로 선발하여 가르치셨다.

그들은 3년간 받은 교육을 기초로 하여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살았고, 때로는 순교까지 하면서 온 인류를 위해서 큰 일들을 이루었다. 이와 같이 우리 계명인들도 이 어려운 시대의 모든 불리한 여건들을 향하여 필연적이고 긍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도전하여 극복할 수 있는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자부심을 잃지 말아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