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2.7℃
  • 박무서울 -1.2℃
  • 박무대전 -4.1℃
  • 박무대구 -0.1℃
  • 맑음울산 4.1℃
  • 박무광주 -1.1℃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5.2℃
  • 맑음강화 -5.7℃
  • 흐림보은 -1.0℃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3.0℃
  • 구름조금거제 3.1℃
기상청 제공

계명인은 어떤 시각을 가질 것인가?


이 세계를 보는 시각(時角)을 크게 두 개로 나눈다면, 필연의 결과로 보는 시각과 우연의 결과로 보는 시각으로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전자의 예로는 창조론을 들 수 있고, 후자의 예로는 진화론을 들 수 있다. 우리의 인생도 필연적 긍정적인 시각으로 보느냐, 아니면 우연적이고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느냐에 따라 살만한 인생이 될 수도 있고, 도저히 살맛나지 않는 마냥 괴로운 인생이 될 수도 있다.

본교 설립의 역사적 의미는 계명인에게 너무나 크다. 본교 설립은 하나님의 면밀한 계획으로 세워진 필연적인 사건이었다. 이 사업은 56년 전 하나님의 은총 속에 미국 북장로 선교부에서 파견된 선교사들과 대구경북 지역 기독교계의 뜨거운 성원으로 가능했으며, 이 땅의 젊은이들에게 기독교 정신을 잘 교육시켜서 사회에 배출함으로써 암담했던 시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참으로 의미있고 중차대한 사건이었다.

본교의 설립 취지서에 보면 1954년에 본교의 설립을 “지리 경제적 사정으로 원지방까지 진출 취학할 수 없는 농촌 빈민 열학 청소년층”을 위한 설립자들의 “숙원 사업이며, 초미(焦眉)의 급무”라고 명시하고 있다. 설립 당시의 우리나라 상황은 말로 다할 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이었다. 왜냐하면 소련제 탱크를 비롯한 각종 중장비로 중무장한 북괴군의 불법 기습 남침으로 발발한 6·25전쟁으로 전국토가 완전히 초토화 되었기 때문이다.

그 당시 온 세계 사람들은 장차 우리 대한민국이 여러 면에서 현재와 같은 눈부신 발전을 이루어 유엔사무총장을 배출하고, 세계 곳곳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서 베풀 수 있는 나라가 되리라고는 도저히 예상할 수 없었다. 이러한 절망적인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 본교가 설립되었고, 설립자들의 고귀한 소망과 같이 수많은 계명인들이 지난 56년 동안 사회 각계각층에 진출하여 이 사회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내고 있다.

본교가 힘쓰는 기독교 교육 정신, 예수님의 교육방침을 따른 가르침이다. 예수님께서는 당시에 종교적, 정치적 중심지인 예루살렘이 아니라, 변방의 작은 마을인 갈리리 지방에서 주로 사회적으로 주변 인물들인 어부들을 제자로 선발하여 가르치셨다.

그들은 3년간 받은 교육을 기초로 하여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살았고, 때로는 순교까지 하면서 온 인류를 위해서 큰 일들을 이루었다. 이와 같이 우리 계명인들도 이 어려운 시대의 모든 불리한 여건들을 향하여 필연적이고 긍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도전하여 극복할 수 있는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자부심을 잃지 말아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