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담 판 한(擔板漢)

작년 6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사 회장이 하버드 대학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아들고서 학생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했다.

“이제 시장과 정부의 힘이 가난한 사람을 위해 쓰여야 하며, 가진 자와 누리는 자는 과거 어느 때보다 높은 도덕적 의무를 가져야 하며, 자본가들은 끊임없는 혁신과 불타는 소명의식을 동시에 보여주어야 한다”

그는 현대 자본주의 사회가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불평등의 문제를 위와 같은 창조적 자본주의(Creative Capitalism)라는 방식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보았다. 그러자 뉴욕대학의 윌리엄 이스털리 교수는 “기업들이 세계화로 만들어진 자본주의 피라미드에서 가장 밑바닥에 놓인 빈곤층을 모두 구할 수 없다”고 지적하였다.

나아가 일각에서는 빌 게이츠 본인도 억만장자가 된 이후에야 자선활동을 시작하지 않았느냐는 냉소적인 반응이 나오기도 하였다. 선행이 먼저인가, 아니면 성공이 먼저인가?

담판한(擔板漢)이라는 말이 있다. 이는 판자(板)를 둘러맨(擔) 사람(漢)이라는 의미로 ‘사물의 한 면만을 볼뿐 전체를 보지 못하는 사람을 비유한 말로서, 단견에 빠져있는 외골수 내지는 외고집’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대학생활이란 모름지기 자신이 세운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정진하는 과정이어야 하며, 이런 면에서 담판한을 필요로 한다. 뭔가에 천착하고 있지 않다면 내가 아니다. 미쳐야 미친다. 취해야 취한다. 이런 외고집이 공부를 할 수 있게 만드는 힘이 될 수 있다.

특정 분야의 전문가나 훌륭한 CEO, 혹은 오래된 가게(老鋪)의 주인은 한 때 담판한이었다. 먼저 담판한이 되어야 선행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부정적인 담판한은 경계해야 한다. 모든 것들을 자기잣대로 평가·판단하며 자신의 논리만 내세울 뿐, 타인과 협력할 줄 모른다. 원래 인간이란 객관적 사실보다는 자신에게 유리한 부분만 진실로 받아들이려는 성향(truthiness)을 가지고 있기에 더욱 경계할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