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우공(愚公)의 우직함을 배우자


중국 춘추 시대의 사상가 ‘열자(列子)’의 사상집〈탕문편(湯問篇)〉에서 ‘우공이산(愚公移山)’이라는 우화를 소개하고 있다. 우공(愚公)이라는 노인은 두 산이 마을을 가로막아 외지로 나가는 것이 어려워지자 매일 가족과 함께 산의 흙을 퍼서 바다에 버리는 작업을 시작한다.

마을사람들이 비웃지만 우공은 자신이 죽으면 자식들이 일을 계속할 것이고 그러다 보면 언젠가는 산을 없앨 수 있을 것이라 답한다. 급박하게 돌아가는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우공의 일화는 많은 것을 시사한다. 예로부터 우리민족은 조급함 대신에 인자하고 우직함을 미덕으로 삼았다. 하지만, 현대화라는 큰 물결은 우리민족의 느긋함마저 조급함으로 변색시켰다. 이러한 현상은 비단 사회뿐만 아니라 학교 캠퍼스 내에서도 흔히 찾아볼 수 있다.

나의 20대 패기 넘치던 시절, 나는 우공이산(愚公移山)의 의미는 잘 몰랐지만 매일 조금씩 나를 갈고 닦으면 언젠가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발전된 나를 만날 거라는 확신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살아왔다. 물론 이러한 더딘 노력의 과정에는 획기적인 성과는 나타날 수 없다. 하지만 우공의 가르침은 단순히 현재의 상태를 보는 것이 아니라 장기적인 안목에서 미래를 꾸준히 대비하자는 의미로 해석하는 것이 맞을 듯하다.

지금 우리 대학생들은 어떠한가. 시대의 흐름에 맞게 과정보다는 결과에 의미를 두고, 당장 빠른 해답을 요구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이런 학생들에게 김난도 교수의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책에서 나온 말처럼 본인의 인생시계를 설계하고 차근차근 미래를 위해 준비해 나가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 매일 매일 조금씩 규칙적으로 행하는 자기 노력은 언젠가는 커다란 본인의 내공이 되어 훗날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일들의 든든한 시금석이 될 것이 라고 확신한다.

인생은 마라톤이다. 복권처럼 자신의 인생을 아무 노력 없이 순식간에 뒤바꿔 버릴 가능성은 거의 0%에 가깝고 하룻밤 잘 정리된 족보로 밤샘공부해서 A+학점을 받는다는 것은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그 결과 또한 진정한 내 것이 아니기에 의미가 없다. 지금 잘됐다고 해서 자만하지 말고 꾸준히 자기의 장점을 갈고 닦고 단점을 고치도록 노력하자.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음으로 우공이 되어 자신만의 목표인 산을 조금씩 옮기려는 노력을 해보자. 혹시 누가 알겠는가. 지금 매일 외우는 영어 단어 하나, 전공지식 하나가 당장은 아니지만 여러분이 사회에 나갔을 때 나를 나도 모르는 골리앗으로 만들어줄지.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