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7.8℃
  • -강릉 22.6℃
  • 흐림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많음대구 31.1℃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조금부산 30.1℃
  • -고창 30.8℃
  • 구름조금제주 32.4℃
  • -강화 26.9℃
  • -보은 30.8℃
  • -금산 30.3℃
  • -강진군 28.9℃
  • -경주시 31.0℃
  • -거제 33.0℃
기상청 제공
회계학을 전공했다고 하면 사람들의 반응은 대체로 두 가지다. 하나는 “회계학은 어렵다는데~”고 다른 하나는 “회계를 전공하는 사람처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내가 생각하기에 두 가지 반응은 서로 밀접한 관련이 있다. 사실 학부 수준의 회계학에서는 덧셈, 뺄셈, 곱셈, 나눗셈 외에 높은 수준의 수학적 계산이 이루어지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회계가 수학을 응용해서 황금지폐라도 만들어 내는 분야라고 생각하기 일쑤다.

회계인에 대한 또 다른 편견은 회계인이 매우 냉정하고 도회적인 비즈니스맨이라는 생각이다. 실제로 대표적 회계인인 공인회계사들의 특징은 검은색이나 회색 등 무채색 계통의 양복을 입고 한 여름에도 긴 와이셔츠와 넥타이 등이다. 그렇다면, 나는 아마도 어려운 수학 문제를 풀 정도로 똑똑해 보이지도 않고, 도회적이지도 않은가 보다.

그러나 회계인은 우리 주변의 친구나 친척들과 다르지 않다. 유머도 있고, 따뜻한 가슴을 갖고 있으며 엉뚱한 허점을 보이기도 하는 인간적인 면이 있다. 영화 “쉰들러즈 리스트(Schindler’s List)”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유태인의 목숨을 구한 쉰들러를 실무적으로 도운 사람은 바로 회계를 담당하던 이작 스턴이다.

매우 소심하지만 꼼꼼하고 인간적이던 이작 스턴은 자금계획을 치밀하게 세워 쉰들러의 목표가 계획대로 실행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쉰들러의 용기를 북돋우기도 한다. 허름한 옷과 모범생의 징표같은 안경을 쓰고 있는 이작 스턴은 따뜻한 가슴과 냉정한 머리를 동시에 갖고 있었고 정의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걸고 쉰들러와 함께 많은 목숨을 구한 것이다.

요즘 세계 경제가 어렵다. 며칠 전 파산보호신청을 한 세계적인 투자은행인 리먼브러더즈(Lehman Brothers)사가 어려움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이유 중 하나는 적절한 회계시스템이 운영되지 않은 것도 한 원인인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투자전문은행이면서도 회계인들을 중시하지 않았던 것이다. 기업들이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훌륭한 무기 중의 하나는 바로 따뜻한 인간성과 냉정한 지성을 갖춘 회계인들이라는 것을 몰랐던 모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