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조금서울 28.0℃
  • 맑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5℃
  • 흐림울산 23.6℃
  • 맑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4.9℃
  • 맑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8.2℃
  • 맑음강화 28.2℃
  • 맑음보은 26.4℃
  • 맑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2℃
  • 흐림경주시 23.5℃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배려하는 마음

URL복사
배려란 거창하거나 특별한 것이 아니라 작은 관심과 정성,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어떤 사람은 뭔가 대단한 도움을 주어야 배려라고 생각해 큰 도움을 줄 수 없다면 안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 조금 더 신경 써 주고, 염려해 주고 노력한다면 배려의 정신이 생겨날 수 있다. 배려할 줄 아는 사람은 상대를 위해 작은 희생을 감수할 수 있는 사람이다.

결혼 적령기의 미혼 남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여성은 남성의 자상함을, 남성은 여성의 여성스러움과 상냥함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상함, 여성스러움, 상냥함 모두 배려의 특징이다. 이렇듯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랑의 조건으로 자상함, 배려심이 있는 사람을 원하는 것이다.

마더 테레사는 인류평화를 위해 거창한 일을 하거나 대중 구원을 위해 노력한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소한 몸집과 검소한 차림의 이 여인에게 존경심과 경외감을 갖게 되는 이유는, 그녀가 항상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만나는 개인마다 관심과 애정을 갖고 정성을 다하여 보살폈기 때문이다. 바로 그 사랑과 정성이 인류를 감동시킨 것이다.

선진 시민 사회일수록 배려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고 할 수 있다. 횡단보도에서 보행자 우선의 규칙을 철저히 지킨다거나 복잡한 대로에서 상대를 배려하여 기꺼이 양보하는 광경을 자주 목격할 수 있다. 1981년 겨울, 포토믹강의 다리에 부딪치며 추락한 비행기에서 중년의 남성이 여성에게 양보를 하고 차디찬 물속에서 기다리던 중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선뜻 여성에게 구조의 기회를 양보한 그 신사분의 배려하는 마음은 우리를 감동시킨 일이었다.

우리 주변에는 아직도 자기의 입장과 사정만 생각하고 타인을 배려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 것 같다. 차량의 통행을 무시한 채 주차하는 행위,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통로 한가운데서 아는 사람끼리 이야기하는 것, 모임에서 지나치게 큰 소리로 말을 하거나 소리 내어 크게 웃는 것 등은 우리를 우울하게 만든다. 우리가 선진 시민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눈앞의 편리함과 이익을 먼저 생각하지 말고 상대를 존중하는 자세와 태도를 지니도록 노력해야 한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