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4.4℃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7.7℃
  • 맑음제주 18.9℃
  • 구름조금강화 12.1℃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9.8℃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녹색성장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우리의 역할

URL복사

2005년 3월 유엔 아시아 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 Economic and Social Commission for Asia and Pacipic, ESCAP) 주관으로 서울에서 열렸던 제5차 환경과 개발에 관한 아시아 태평양 환경개발장관회(The Fifth Ministerial Conference on Environment and Development in Asia and Pacific)에서 녹색성장(Green Growth)이란 용어가 처음으로 사용되었다.

이 회의의 주요한 쟁점은 아시아 태평양지역의 저개발 국가들이 경제성장의 필요성과 환경보전의 필요성을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가 였다. 선진국의 산업화 단계를 거치지 않고 경제성장 단계에서부터 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성장하도록 하는 전략을 세웠는데 이것을 녹색성장 전략(green growth strategy) 이라고 하였다. 이런 녹색성장 전략의 추진을 위해서는 이전의 선진국들에 의한 세계경제의 성장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증가로 나타난 환경위기는 모든 국가가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세계 각국은 지구의 환경파괴를 최소화 하면서 경제성장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국가성장의 발전 전략을 필요로 했고, 이에 따라 녹색성장의 패러다임이 탄생하게 되었다. 따라서 녹색성장이란 저탄소화에 따른 녹색산업화에 기반을 두고 경제성장을 증진시키는 새로운 개념의 성장이라고 할 수 있다.

국내의 경우 2008년 8·15 경축사를 통해 ‘저탄소 녹색성장’을 향후 60년을 이끌어 갈 새로운 국가비전으로 제시했다. 이는 전 세계적 녹색 경주 상황에서 앞서 나감으로써 기후변화 이슈에 적극 대응하고 이를 통해 국가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미래발전 전략인 것이다.

저탄소 녹색성장이 제시된 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후변화대응 종합기본계획(‘08.9.19)’, 경기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녹색뉴딜사업 추진계획(’09.1.6)’, 녹색기술 육성을 위한 ‘녹색기술 연구개발 종합계획(‘09.1.13)’, 녹색산업 및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 육성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충하기 위한 ‘신성장동력 비전 및 발전전략(’09.1.6)’ 등을 속속 구체화해 나가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인 요구에 발 맞추어서 우리학교도 이에 필요한 인재양성의 메카로써 새로운 분야의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새로운 커리큘럼과 융합학문을 도입이 요구된다고 판단된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서도 이와 관련된 산업육성과 인재양성을 위해 많은 노력을 경주하고 있는 바 우리학교도 이에 같이 힘을 합하여 새로운 패러다임에 부응하고 시대를 리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여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