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2℃
  • 구름조금강릉 0.5℃
  • 맑음서울 -2.8℃
  • 구름많음대전 -1.4℃
  • 흐림대구 2.8℃
  • 흐림울산 2.9℃
  • 흐림광주 1.3℃
  • 흐림부산 3.5℃
  • 흐림고창 0.5℃
  • 흐림제주 7.3℃
  • 맑음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3.1℃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여행자와 소매치기

지금부터 26년 전 비엔나 역에서 겪었던 이야기이다. 오스트리아의 비엔나는 모든 음악인이나 음악공부를 하고자하는 음악학도라면 누구든지 한 번쯤 꿈에 그릴 만큼 꼭 가보고 싶어 하는 음악도시이다. 나도 미국유학 중이던 1982년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유럽에 있는 음악나라들을 여행할 기회를 가졌었다.

여름이었던 터라 짧은 바지에 모자하나 눌러쓰고 여행용 가방을 끌고 비엔나 역을 나오고 있었는데 어디선가 ‘헬로우’하고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약속된 사람이 없었기에 그냥 가고 있었는데 또 ‘헬로우’하는 소리가 들렸다. 내가 ‘아니겠지’하고 생각하면서 뒤를 돌아보는데, 미국인인지, 유럽인인지 ‘헬로우’하면서 나를 향해 다가오는 사람이 있었다. 새벽의 비엔나 역이었지만 얼핏 보기에도 칼자국 등등 인상이 험악한 사람으로 느껴졌다.

얼핏 마음속으로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현금이(물론달러임) 얼마나 되지?’하고 생각해보니 20여 달러밖에 가지고 있지 않았다.

그 남자는 나에게 “너 비엔나 방문이 처음이냐?”고 물었다. 내가 “그렇다”고 대답하자, 그는 나
를 데리고 역구내에 있는 ‘바’로 들어가서는 와인 두 잔을 주문하고서 “처음 비엔나를 방문하는 기념으로 축배를”이라며 건배를 하는 것이다.

‘참 묘한 경험이다’라고 생각하면서도 자연스럽게 그를 대하였다. 그는 자기는 지난 2년여 동안 비엔나 역을 중심으로 소매치기를 하는 사람이라고 말하면서 손으로 탁 트인 2층 베란다 쪽을 가리키며, “저 경찰들이 우리의 소매치기를 알아차리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쪽을 보니까, 정말로 우리 쪽을 주시하고 있었다.

그는 곧,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한다고 말하면서 비엔나에서 통용되는 각종 동전을 하나씩 챙겨서 “선물이야”하며 내게 건네주었다. 그는 내가 한국인이라고 하자 자기도 한국전에 참전했다고 하면서, 한강과 이태원도 얘기했다.

지면관계로 글을 줄여야 하지만 정말 잊을 수가 없는 여행 경험담이다. 영원히 만날 수가 없다는 것을 생각하면서, 때로는 혼자 그 때를 생각해보기도 하고, 그 때 그 경험이 너무도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있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