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4℃
  • -강릉 31.3℃
  • 맑음서울 28.1℃
  • 맑음대전 29.7℃
  • 맑음대구 31.3℃
  • 맑음울산 27.8℃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6.1℃
  • -고창 25.5℃
  • 맑음제주 27.0℃
  • -강화 23.2℃
  • -보은 25.8℃
  • -금산 26.8℃
  • -강진군 26.8℃
  • -경주시 28.5℃
  • -거제 26.7℃
기상청 제공

며칠 전 당뇨병 환자의 급증을 걱정하는 기사를 읽었다. 머지않아 당뇨병 대란이 예상된다고 오래전부터 들어왔으며 나도 함께 걱정해 왔다.

당뇨병의 주된 요인은 역시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다. 캐나다 토론토 의과대학의 프레데릭 밴팅과 맥클리어드 교수는 당뇨병의 발병과 치료와 관련하여 중추적인 요인에 해당하는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을 분리하고 그 임상적 효과를 뒷받침한 공로로 1923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하였다. 그 후 인슐린 분비량의 조절 호르몬을 밝혀낸 아르헨티나의 우사이(1947년), 인슐린 구조를 밝혀낸 프레데릭 생어(1958년), 인슐린 농도의 측정을 위한 방사면역법을 찾아낸 버슨과 엘로(1977년), 인슐린의 화학합성에 의한 제조방법을 찾아낸 메리필드(1984년) 등이 인슐린 때문에 노벨상을 수상하게 됨으로써, 당뇨병이 수많은 노벨상 수상자를 만들어 낸 것이다. 당뇨병은 혈중 당분의 양이 적절하게 조절되지 않아 섭취한 음식물을 효율적으로 이용하지 못해 생기는 대표적인 성인병이다. 국내에서도 한 해에 인구 10 만명 가운데 21명이 당뇨병 때문에 사망하면서 전체 사망원인 중 6위를 차지하고 있다. 유독 우리나라가 상대적으로 높은 발병빈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인슐린은 섭취한 음식물 중 에너지원인 글리코겐을 간과 근육에 저장하도록 해주는 호르몬으로서 그 분비량이 적거나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경우 당뇨병이 발병하게 된다. 이러한 당뇨병 환자의 경우 부족한 인슐린을 주사로 투여하여 혈당량을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해주는 것이 치료의 주된 내용에 해당한다. 스포츠과학을 접목한 적절한 운동은 당뇨병의 방지 및 처치에 효율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 운동은 인슐린에 의존하지 않으면서 혈당량을 조절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하고, 인슐린의 역할수행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세포막에 존재하는 인슐린 수용체의 역할을 대신하기도 한다. 계속적인 운동은 이러한 역할을 더욱 강화시켜준다.

당뇨병은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다가오기 때문에 평소에 더욱 운동을 가까이 할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