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9.7℃
  • -강릉 33.1℃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조금대전 30.1℃
  • 맑음대구 31.8℃
  • 맑음울산 32.3℃
  • 맑음광주 30.6℃
  • 맑음부산 29.7℃
  • -고창 29.4℃
  • 맑음제주 29.5℃
  • -강화 27.1℃
  • -보은 29.1℃
  • -금산 29.6℃
  • -강진군 30.9℃
  • -경주시 33.2℃
  • -거제 31.9℃
기상청 제공

우리 대학의 핵심역량, ‘도전적 개척정신’, 책읽기에 달려있다


대학에서 교수와 학생이 제일 빈번하게 만나는 장소는 강의실이다. 강의실은 정해진 학습내용을 교수는 가르치고 학생은 배우는 곳이다. 교수는 가르치고 학생은 받아 적는 방식은 일방향의 관계를 형성하지만 상호 질의와 토론 형식은 쌍방향 관계를 갖게 한다. 교수와 학생 간의 상호작용은 좁게는 수업으로 시작하여 넓게는 우리 대학의 추구방향인 핵심역량에 영향을 미친다.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가 디지털, 스마트 시대라고 할지라도 여전히 교수와 학생을 연결하는 일차적 학습내용은 책 형태의 서적이다. 서적을 통한 교수와 학생 간의 상호작용은 학생들이 학문적 지식을 익히고 세상과 자신을 통찰할 수 있는 안목을 형성하고 새로운 경험과 환경에 대처하고 적응할 수 있는 리더십을 계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담고 있다.

교수와 학생의 상호작용은 학생이 강의에서 이루어질 학습내용에 대한 사전 준비와 이해를 위한 ‘독서’에 달려있다. 강의에서 배운 내용을 심화하기 위해 다양한 서적을 탐구하는 ‘독서’를 필요로 한다. 인문 고전 읽기 열풍에 결정적인 견인차가 된 ‘리딩으로 리드하라’의 저자 이지성은 동서양의 유명 리더들은 대학 교육에서 소외 말하는 위대한 고전(Great books)을 읽고 인간 본질과 심리 및 사회에 대한 통찰과 안목을 형성하였고, 또한 그들의 경영 활동의 많은 시간은 고전을 읽는 일로 보내고 있다고 하였다. 아이폰을 개발한 스티븐 잡스는 아이폰의 아이디어가 인문학의 탐구를 통해서 이루어졌다고 단언하기도 했다.

최근 기업체의 직원 채용에 있어서 스펙보다는 인문학 소양과 역량을 강조하는 경향도 늘어가고 있다. 한 기업체는 ‘파편적 스펙’ 쌓기보다는 대학 생활에서 읽은 인문고전 10권을 적게 하고 이에 대한 심층 토론을 통해 인간과 사회에 대한 통찰과 다양한 현상에 대한 통합적 분석 능력이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사례들은 독서가 미래 사회 및 기업의 개인역량 계발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를 위하여 우리 대학은 ‘책 읽는 학생’, ‘책 읽는 강의실’, ‘책 읽는 학교’를 위한 여건과 풍토 조성을 할 필요가 있다. 우선 학생들은 과제가 적고 독서량이 적은 강의와 교수를 선호하고 과중한 독서를 제시하는 강의는 학습량이 많아 기피해야 한다는 의식에 대한 전환이 시급하다.

따라서 학생들이 교수들은 강의 시간에 다루거나 소개하는 여러 유익한 책들을 적극적으로 읽겠다는 도전적 개척정신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독서에 대한 동기와 열정을 가지고 도전하는 개척 정신이 요청된다. 책 읽는 학생을 위해서는 ‘책 읽는 강의실’의 조건이 필수적이다. 책 읽는 강의실은 일방적인 전달 위주의 강의에서 독서 활동에 기반 한 생산적인 토론과 공동 프로젝트가 주가 되는 강의가 이루어지는 것과 관련된다. 이를 위하여 ‘책 읽는 학교’는 책 읽는 학생과 강의실 구현을 위해서 고려되어야 할 필수조건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