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30.9℃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조금제주 31.7℃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2.0℃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걷기를 시작함

URL복사

지난 여름에는 무던히도 비가 많이 내렸다. 그래서인지 내가 걷는 길 주변에는 이름 모를 풀들이 꽤나 무성하게 자랐다. 걷기를 시작하기 전에는 무심히 넘겨보았을 코스모스의 꽃을 만져본다.

다른 꽃들도 있는데 아는 꽃이라곤 코스모스뿐이다. 시원한 그늘이 그립다고 생각할 때 아스팔트길을 가로지르는 물체를 보았다. 까만색 도마뱀이다. 잡으려는 생각은 없었지만 유심히 살펴보니 꼬리부분이 없다. 무척이나 뜨거울 아스팔트 길 위로 열심히 움직이며 어디론가 사라졌다.

그리고 한 20분 걸었을까? 이제 내가 처음 목적하던 곳의 건물이 나타난다. 학교 내 후미진 곳에 위치해 있는 학군단 건물로 빨간색 2층의 건물인데 옆에는 콘크리트로 지은 사격장도 있다. 이곳이 걷기를 시작한 나의 반환점이다.

얼마 되지 않아 또 다시 검은 색의 도마뱀이 아스팔트 길 위에서 열심히 움직이며 또 다시 나의 시선을 끈다. “어 이 놈은 꼬리가 다 있네?” 라고 생각하는 잠깐 사이에 사라졌다. “왜 먼저 본 놈은 꼬리가 잘렸고 이놈은 기다란 꼬리를 갖고 있을까?”라는 하찮은 생각이 머리에 맴돈다.

계속 걷다보면 여러 벌레들이 움직이며 소리를 낸다. 불어오는 바람이 시원하게 느껴지는데 바로 옆 빈약한 소나무에 눈길이 쏠렸다. “비둘기인가?” 생각했지만 비둘기가 나무 가지에 앉아 있는 것은 처음 보았다. 비둘기가 아닐지 모른다고 생각하며 유심히 보고 있는데 그 새 역시 나를 빤히 바라보고 있다.

아래로 내려가면서 학교 도서관 쪽으로 발걸음을 틀 때 시원한 가을바람이 불며 나지막하게 있던 풀의 씨앗들이 다른 풀 사이로 멋지게 퍼져나감을 보았다. 35분을 걷는 동안에 비록 한 사람도 만나지 못했지만, 혼자 외롭게 걷지는 않았다. 수많은 코스모스를 스치며 지나가는데 그들은 나를 반기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기뻤다.

깊어져 가는 가을의 태양 아래서 이마에 흘러내리는 작은 땀을 식혀주는 내리막길의 반가운 바람과 우연히 만나는 도마뱀 두 마리와 새 한 마리, 그리고 많은 벌레들. 이 모든 것이 나에게 행복감을 주었다.

어쩌면 행복은 긴 시간 동안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스쳐 지나가는 것이 아닐까? 지금 연구실로 돌아와 짧은 시간 걷는 동안에 일어났던 많은 일들을 되새겨 보며 생각해 보았다.
“역시 오늘부터라도 걷기를 시작한 것은 잘한 것 같아.”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