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3.1℃
  • 박무서울 -1.0℃
  • 박무대전 0.3℃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1℃
  • 박무광주 3.2℃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1.4℃
  • 연무제주 11.1℃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글로벌화(Globalization)


현재 우리나라에선 글로벌화란 이름 아래 정치, 경제, 문화, 사회 분야에서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 글로벌화를 주장하는 논리는 간단하다. 글로벌화를 통해 국가 간에 특화와 자유교역이 실현되면 모든 참여국들이 보다 높은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혜택을 얻게 된다는 것이다.

글로벌화가 가장 빠르고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는 분야는 금융 분야인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국가 간에 특화와 자유교환이 빠르게 진행되기 위해선 결재 수단인 금융시스템의 통합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그에 따라 대규모 금융자본 통합을 기초로 글로벌 금융기업들이 등장하고 있다. 이처럼 글로벌화는 금융 분야를 포함한 경제와 관련된 거의 모든 분야에서 대규모화 및 효율화를 촉진시키고 있다.

이러한 현상이 예상한대로 많은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혜택을 가져오고 있으나 한편 그에 따른 부작용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소수 거대 자본 금융기관들이 금융부문을 독점하게 된 결과, 해당 금융기관들의 부실이나 특정 지역의 금융 위기가 전세계적인 금융위기로 빠르게 확산되기도 한다.

글로벌화와 대학 등록금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대학 교육은 언어문제 등으로 인해 특정 국가가 특화하기 어려운 분야이긴 하지만 국가 간 대학 교육시스템의 수준차이는 분명히 존재한다.
따라서 대학교육을 글로벌화하고자 하는 나라들은 그러한 교육 시스템의 수준차를 극복하기 위한 투자를 국가와 민간 분야에서 대규모로 진행하게 된다. 최근 우리나라의 높은 대학 등록금이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배경에는 이러한 대규모 투자를 담당해야할 국내 대학들의 재정적 영세성이 존재하고 있다.

그러면 대학 등록금을 낮추기 위해 국가와 대학 그리고 학생과 교수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국가와 대학은 대학의 재정적 영세성 개선을 위해 좀 더 많은 투자를 할 필요가 있다. 특히 기업과 같은 민간 부문으로부터의 대규모 투자를 유도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교수와 학생들은 높은 등록금만큼 혹은 그 이상으로 질 좋은 교육을 위해 열심히 가르치고 공부해야겠지만 말이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