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8℃
  • 흐림강릉 0.3℃
  • 서울 -2.1℃
  • 흐림대전 -0.1℃
  • 흐림대구 1.3℃
  • 울산 1.2℃
  • 흐림광주 0.1℃
  • 부산 5.1℃
  • 흐림고창 -0.9℃
  • 제주 6.3℃
  • 흐림강화 -3.4℃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4℃
  • 맑음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0.7℃
  • 흐림거제 4.2℃
기상청 제공

언젠가 산길을 걷다가 바람을 본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바람, 그 자체로서 그를 본 것은 아니었습니다. 길섶에 우뚝 선 나뭇잎이 살랑대거나 목이 긴 원추리가 흔들거리는 것을 통해 비로소 바람을 보았던 것이지요. 땀으로 젖은 내 살갗에 바람이 닿았을 때 이윽고 그가 바람이 되었듯이 사람 또한 다르지 않습니다. 나 이외의 또 다른 사람이 있어야만 그제야 나의 모습이 보이는 것이겠지요. - 이지누의 <바람을 보았지요>

금주야! 오늘 나는 이 아름다운 시를 모두 스무 번도 넘게 읽었다. 나에게 아침마다 뜻깊은 편지를 보내주는 분이 이른 아침 보낸 편지에 이 시가 실려 있어서 너댓 번을 되풀이해 읽으면서 고개를 끄덕, 끄덕이곤 했다. 그런데 정말 놀랍게도 오후에 도착한 너의 편지가 바로 이 시로 시작되더구나. 너댓 번에 너댓 번, 다시 너댓 번 이 시를 읽으면서 혹시 나에게 편지를 보내는 그 분이 너에게도 같은 편지를 보내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고, 그랬으면 정말 좋겠다고 생각했다. 혹시 아니라면 그 분께 연락하여 여기 마음씨가 고운 처녀가 있으니, 그 처녀에게도 편지를 보내주라고 말해야 되겠다고 생각했다. 우리가 날마다 같은 편지를 읽으면서 하루를 시작한다는 것은 정말로 기분 좋은 일이니까.

금주야! 작년 12월 졸업을 앞두고 네가 보낸 편지가 아직도 생생하다. 그 편지를 읽으면서 비로소 나는 ‘대견스럽다’는 말의 의미를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다. 편지를 들고 ‘봐라 우리 과의 금주라는 학생이 이렇게 거룩하게 잘 자랐다, 너거 과에는 이런 학생 있나, 있으면 손들어 보라’ 면서, 캠퍼스 안을 뛰어다니며 외치고 싶도록 기뻤으나, 내 자신에 대한 부끄러움이 밀물처럼 밀려왔던 것도 사실이다. 네가 그토록 아름답게 성숙하는 데 내가 한 일이 정말 아무것도 없다는 데서 오는 슬픈 부끄러움 같은 것 말이다. 오늘 너의 편지를 받고 꼭 같은 감정을 다시 느낀다. 교사가 꿈이자 미래였기 때문에 교사가 되려했던 지난날을 반성하고, 진정으로 학생들에게 꿈과 미래를 심어주기 위해서 반드시 교사가 되겠다는 너의 사연은 왜 이리 눈물나게 감동적이며, 왜 이리 눈물나게 슬픈 것이냐. 금주야! 경쟁률이 아무리 높더라도 너 같은 멋진 선생님에게 배우게 될 무수히 많은 학생과 그 학생들의 꿈과 미래를 위하여 너의 꿈을 반드시 이루거라. 그리하여 마침내 교생실습 때 연구 수업하던 너의 모습을 뒤에서 지켜보았듯이, 네가 정식으로 교사가 되어 아이들에게 ‘금상첨화(錦上添花)’를 가르치는 모습을 큰 나무 뒤에 숨어 지켜보고 싶다. 아자, 아자, 금주 아자!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