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7.0℃
  • 맑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깃털을 지닌것

URL복사

모든 것은 변한다. 오직 ‘변화’라는 단어만 변하지 않는 것 같다. 우리의 삶에서 끊임없이 일어나는 변화는 미래성을 지니고 있다. 대학입시지옥을 힘들게 탈출했는데 몇 년 후면 취업지옥을 통과해야 하는 젊은이들은 알지 못할 미래의 변화에 대해 두려움과 염려를 느끼게 된다.

하지만 변화는 희망을 싹트게 하고, 희망을 키우고, 희망을 날도록 한다. 변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그리고 우리의 삶과 세계에서 긍정적인 변화들을 증거 할 수 있기 때문에, 희망을 위한 근거가 생기는 것이다.

19세기 미국의 청교도 시인 디킨슨(Emily Dickinson)은 희망이 무엇인지 통렬하게 묘사했다. ‘희망은 날아갈 듯 아주 가벼운 깃털을 지닌 것’이라고. 희망은 날개를 가진 것으로, 아주 꺾이기 쉽고, 아주 적고, 아주 하찮아서 무법과 파괴적인 힘이 난무하는 세상에서는 의미 없는 것으로 여긴다.

그러나 디킨슨의 시에 의하면, 희망은 우리의 영혼 속에 머무르는 한 마리 새와 같아서 아무리 절망하더라도, 희망은 마음속 깊은 곳에서 생명의 노래를 그칠 줄 모르고 부른다. 난폭한 폭풍 같은 인생 속에서도 멜로디를 속삭이면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대학생은 한국사회가 만든 입시지옥과 유혹문화 속에서 성취한 희망을 증거 하는 사람이다. 성취된 그 희망은 대학생이 된 것을 말한다. 그 희망은 이 시간까지 자신을 사랑하고 키워주신 부모님, 지도해주신 선생님, 그리고 별것 아닌 것들을 함께 고민하며 지낸 친구들을 위해 성취된 것이다.

대학에 들어올 때 마음속에 가지고 온 그 희망은 꺾이기 쉽지만, 교육과 훈련을 통해 그 어떤 의심과 슬픔과 두려움과 염려라도 극복할 수 있다. 이제 그 무엇도 깊은 영혼 속에 머무는 날개 단 우리의 희망을 건드리거나 사라지게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의 희망 이야기는 끝나지 않는다. 희망은 삶의 방식이며 습관이며 행동이다. 희망은 우리 자신을 주위 희망 없는 자들에게 열어놓게 한다. 우리의 희망을 선물하여 그들도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갖게 하자.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