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0.7℃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2.0℃
  • 흐림제주 5.3℃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깃털을 지닌것


모든 것은 변한다. 오직 ‘변화’라는 단어만 변하지 않는 것 같다. 우리의 삶에서 끊임없이 일어나는 변화는 미래성을 지니고 있다. 대학입시지옥을 힘들게 탈출했는데 몇 년 후면 취업지옥을 통과해야 하는 젊은이들은 알지 못할 미래의 변화에 대해 두려움과 염려를 느끼게 된다.

하지만 변화는 희망을 싹트게 하고, 희망을 키우고, 희망을 날도록 한다. 변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그리고 우리의 삶과 세계에서 긍정적인 변화들을 증거 할 수 있기 때문에, 희망을 위한 근거가 생기는 것이다.

19세기 미국의 청교도 시인 디킨슨(Emily Dickinson)은 희망이 무엇인지 통렬하게 묘사했다. ‘희망은 날아갈 듯 아주 가벼운 깃털을 지닌 것’이라고. 희망은 날개를 가진 것으로, 아주 꺾이기 쉽고, 아주 적고, 아주 하찮아서 무법과 파괴적인 힘이 난무하는 세상에서는 의미 없는 것으로 여긴다.

그러나 디킨슨의 시에 의하면, 희망은 우리의 영혼 속에 머무르는 한 마리 새와 같아서 아무리 절망하더라도, 희망은 마음속 깊은 곳에서 생명의 노래를 그칠 줄 모르고 부른다. 난폭한 폭풍 같은 인생 속에서도 멜로디를 속삭이면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대학생은 한국사회가 만든 입시지옥과 유혹문화 속에서 성취한 희망을 증거 하는 사람이다. 성취된 그 희망은 대학생이 된 것을 말한다. 그 희망은 이 시간까지 자신을 사랑하고 키워주신 부모님, 지도해주신 선생님, 그리고 별것 아닌 것들을 함께 고민하며 지낸 친구들을 위해 성취된 것이다.

대학에 들어올 때 마음속에 가지고 온 그 희망은 꺾이기 쉽지만, 교육과 훈련을 통해 그 어떤 의심과 슬픔과 두려움과 염려라도 극복할 수 있다. 이제 그 무엇도 깊은 영혼 속에 머무는 날개 단 우리의 희망을 건드리거나 사라지게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의 희망 이야기는 끝나지 않는다. 희망은 삶의 방식이며 습관이며 행동이다. 희망은 우리 자신을 주위 희망 없는 자들에게 열어놓게 한다. 우리의 희망을 선물하여 그들도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갖게 하자.

관련기사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