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깃털을 지닌것


모든 것은 변한다. 오직 ‘변화’라는 단어만 변하지 않는 것 같다. 우리의 삶에서 끊임없이 일어나는 변화는 미래성을 지니고 있다. 대학입시지옥을 힘들게 탈출했는데 몇 년 후면 취업지옥을 통과해야 하는 젊은이들은 알지 못할 미래의 변화에 대해 두려움과 염려를 느끼게 된다.

하지만 변화는 희망을 싹트게 하고, 희망을 키우고, 희망을 날도록 한다. 변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그리고 우리의 삶과 세계에서 긍정적인 변화들을 증거 할 수 있기 때문에, 희망을 위한 근거가 생기는 것이다.

19세기 미국의 청교도 시인 디킨슨(Emily Dickinson)은 희망이 무엇인지 통렬하게 묘사했다. ‘희망은 날아갈 듯 아주 가벼운 깃털을 지닌 것’이라고. 희망은 날개를 가진 것으로, 아주 꺾이기 쉽고, 아주 적고, 아주 하찮아서 무법과 파괴적인 힘이 난무하는 세상에서는 의미 없는 것으로 여긴다.

그러나 디킨슨의 시에 의하면, 희망은 우리의 영혼 속에 머무르는 한 마리 새와 같아서 아무리 절망하더라도, 희망은 마음속 깊은 곳에서 생명의 노래를 그칠 줄 모르고 부른다. 난폭한 폭풍 같은 인생 속에서도 멜로디를 속삭이면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대학생은 한국사회가 만든 입시지옥과 유혹문화 속에서 성취한 희망을 증거 하는 사람이다. 성취된 그 희망은 대학생이 된 것을 말한다. 그 희망은 이 시간까지 자신을 사랑하고 키워주신 부모님, 지도해주신 선생님, 그리고 별것 아닌 것들을 함께 고민하며 지낸 친구들을 위해 성취된 것이다.

대학에 들어올 때 마음속에 가지고 온 그 희망은 꺾이기 쉽지만, 교육과 훈련을 통해 그 어떤 의심과 슬픔과 두려움과 염려라도 극복할 수 있다. 이제 그 무엇도 깊은 영혼 속에 머무는 날개 단 우리의 희망을 건드리거나 사라지게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의 희망 이야기는 끝나지 않는다. 희망은 삶의 방식이며 습관이며 행동이다. 희망은 우리 자신을 주위 희망 없는 자들에게 열어놓게 한다. 우리의 희망을 선물하여 그들도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갖게 하자.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