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3℃
  • 흐림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5.3℃
  • 구름많음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5.9℃
  • 맑음울산 13.2℃
  • 구름조금광주 15.0℃
  • 맑음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4.1℃
  • 맑음제주 16.8℃
  • 맑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세상 읽기

URL복사

내가 요즈음 텔레비전에서 즐겨 본 프로그램이 두 개 있다. 둘 다 평상시에는 잘 보지 않던 음악관련 프로그램이다. 그간 비슷비슷한 모습에 현란한 율동의 미소년, 미소녀들이 나오는 프로그램들과 달리 가창력을 겨루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려니와 장안에 화제가 되어 보기 시작했다. 두 프로그램이 성격은 다르지만 오랜만에 노래다운(?) 노래를 들을 수 있어 관심을 끌었고 또한 사람들의 ‘마음돌아감’을 읽을 수 있어 흥미로웠다.

두 프로그램 중 먼저 ‘나가수’ 는 그야말로 내로라하는, 가창력을 인정받은 가수들이 나와 경쟁하는 프로그램이다. 한 회, 한 회 어떤 노래를 어떻게 부를지 기대된다는 것, 과연 그 중에 누가 떨어질지 예측할 수 없는 것 등이 프로그램으로서 시청자를 잡아끄는 성공요인을 모두 갖추었다. 그러면서도 왠지 편안하게 즐기지 못하는 것은 나만의 느낌일지? 이 프로가 오늘날 우리 사회의 지나친 경쟁붙이기를 압축적으로 드러내고 있기 때문일까? 경쟁은 구경하는 사람에게는 흥미롭지만 당사자들에게는 엄청난 스트레스를 주는 피말리는 시간들일 것이다. 그래서인지 이 프로를 둘러싸고 탈도, 말도 많았다. 이 프로가 얼마나 지속되어 어떻게 끝날지 지켜볼 일이다. 어쨌든 구경꾼으로서는 재미있으니까...

두 번째 프로그램인 ‘위탄’은 일단 한 단원의 프로그램이 스타의 탄생으로 일단락되었다. 처음 소위 글로벌한 수준으로 거창하게 시작된 야심찬 프로그램이 후반으로 올수록 다소 맥빠진 감이 없지 않았지만 한 스타가 결정되는 과정은 시사하는 바가 컸다. 소위 가창력 외에도 다른 요인들이 대중이 원하는 스타의 이야기를 만들어갔다. 초반에 떨어진 사람들을 통해 회를 거듭하면서 떨어질 사람을 예측하는 것은 비교적 쉬웠다. 출연자의 탈락이 심사위원보다는 시청자 투표에 의해 결정되는 만큼 대중심리의 향방을 예측한다면 말이다. 당락을 가른 요인들은 두 가지로 보였다. 출연자들의 개인적, 가족적 특성과 멘토였다. 인물과 학력, 가족배경이 꽤 괜찮은 사람들은 초반에, 그리고 차츰 떨어져나갔다. 그들은 굳이 이 프로에서 끝까지 살아남지 않아도, 기획사나 다른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사람들이다. 인간적인 배려가 넘쳐 멘티들에게 격려의 말을 아끼지 않은 한 멘토의 제자들은 끝까지 살아남아 1, 2위를 차지하였다. 대중은 여전히 ‘개천에서 용 나는’ 영웅의 스토리를, 그것이 점점 힘들어지는 이 시대에 만들어내고 싶은가 보다. 차면 덜고, 부족하면 채워주고 싶은 것이 세상의 마음일까?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