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0.4℃
  • -강릉 35.3℃
  • 맑음서울 31.5℃
  • 구름조금대전 32.4℃
  • 구름조금대구 34.9℃
  • 맑음울산 31.2℃
  • 구름조금광주 32.4℃
  • 맑음부산 28.6℃
  • -고창 29.9℃
  • 흐림제주 26.7℃
  • -강화 27.7℃
  • -보은 33.6℃
  • -금산 32.4℃
  • -강진군 32.1℃
  • -경주시 34.1℃
  • -거제 30.8℃
기상청 제공

대통령의 버라이어티쇼, 쇼걸은 장미란?

대한민국의 100분을 독점할 초 강압


장미란은 아름답다. 세계 최고의 여자 역도선수 장미란은 올여름 전 세계를 놀래키며 “바벨을 장난감처럼” 들어올렸다. 자세는 한 치 흐트러짐 없이 안정되었고, 표정은 그보다 더 평온해 보였다. 장미란이 호흡을 가다듬고 기합을 넣는 순간, 정작 숨이 멎는 놀라운 체험을 한 것은 관중이었다. 인간이 아직 가 본적 없던 신성한 세계가 그 순간 잠시 열렸다. 우리는 그 원초적이고도 거룩한 의식(儀式)에 초대된 것이었다.

장미란의 금메달은 ‘한계’에 대한 인간의 고정관념을 다시 한 번 깨주었다. 세계가 주목한 것은 당연했다. 뉴욕 타임즈(NYT) 인터넷판의 베이징 올림픽 특집 그래픽 ‘아름다운 몸매’ 5인에서도 장미란은 맨 위를 장식했다. 그의 현재 몸은 개인 장미란의 것이 아니다. 역도에 가장 어울리게 ‘디자인’된 몸매다. 끄떡도 않는 자세의 안정감은 대한민국 스포츠 과학의 승리요, 돈과 성원을 아끼지 않은 역도계의 역량의 결집체다.

‘살’과 ‘다이어트’와 ‘여성의 몸매’에 대한 그 모든 수다는 고로 논점이탈이다. 미인대회 우승자와 비교해 ‘더 예쁘다’는 식의 칭찬 또한 모욕이다. 장미란의 현재 몸매는 그리스 신상(神像)들만큼이나 이상화(理想化)돼 있는 ‘상태’다. 부상도 실패율도 최소화시킨 ‘설계’의 결과다. 그 최적의 ‘상태’를 유지한다는 건 그야말로 뼈를 깎는 노력을 요한다. 그것이 MBC TV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 나와 ‘살이 빠져 고민’이라고 한 말의 요체다.

그 장미란이, 세계를 놀라게 한 우리의 ‘미스 코리아’가 대통령 때문에 구설수에 올랐다. 대통령은 전 국민에게 추석맞이 특집 버라이어티쇼를 선사하고 싶어 했다. 청와대는 9일 방송될 <대통령과의 대화! 질문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초청 패널에 장미란 선수 출연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6개 방송사(KBS, MBC, SBS, OBS, YTN, MBN) 모두가 중계하는 전파독점은 흑백TV 시절을 연상시키는 ‘독재’다. 이 미묘하고도 중대한 시국에 마련된 ‘국민과의 대화’의 사회자는 매년 ‘최악의 프로그램’에 선정되는 SBS <좋은 아침>의 정은아 아나운서란다. ‘질문’ 또한 말로만 국민에게 받겠다고 했을 뿐, 내용 공개가 차단돼 있다. ‘질문’은 생색일 뿐, 원하는 건 사랑방 분위기다. 논란과 범법의 연예인조차 ‘인간적’으로 이해하게 만드는 <좋은 아침>의 특별판인 셈이다.

‘쇼’의 존재와 목적은 어디까지나 관중을 위한 것이다. 그래야 ‘장사’가 된다. 청와대의 추석특집 쇼는 ‘기본’부터가 안 돼 있다. 모든 게 일방적이다. ‘말’을 들을 생각이 애초에 없으므로 ‘대화’ 프로그램도 아니다. 만든 사람들끼리 즐기겠다는 이 ‘쌩쇼’가 대한민국의 100분을 어떻게 독점할 지 그야말로 기대만발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