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5℃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3.2℃
  • 구름조금울산 3.8℃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4.6℃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1.0℃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2.7℃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대통령의 버라이어티쇼, 쇼걸은 장미란?

대한민국의 100분을 독점할 초 강압


장미란은 아름답다. 세계 최고의 여자 역도선수 장미란은 올여름 전 세계를 놀래키며 “바벨을 장난감처럼” 들어올렸다. 자세는 한 치 흐트러짐 없이 안정되었고, 표정은 그보다 더 평온해 보였다. 장미란이 호흡을 가다듬고 기합을 넣는 순간, 정작 숨이 멎는 놀라운 체험을 한 것은 관중이었다. 인간이 아직 가 본적 없던 신성한 세계가 그 순간 잠시 열렸다. 우리는 그 원초적이고도 거룩한 의식(儀式)에 초대된 것이었다.

장미란의 금메달은 ‘한계’에 대한 인간의 고정관념을 다시 한 번 깨주었다. 세계가 주목한 것은 당연했다. 뉴욕 타임즈(NYT) 인터넷판의 베이징 올림픽 특집 그래픽 ‘아름다운 몸매’ 5인에서도 장미란은 맨 위를 장식했다. 그의 현재 몸은 개인 장미란의 것이 아니다. 역도에 가장 어울리게 ‘디자인’된 몸매다. 끄떡도 않는 자세의 안정감은 대한민국 스포츠 과학의 승리요, 돈과 성원을 아끼지 않은 역도계의 역량의 결집체다.

‘살’과 ‘다이어트’와 ‘여성의 몸매’에 대한 그 모든 수다는 고로 논점이탈이다. 미인대회 우승자와 비교해 ‘더 예쁘다’는 식의 칭찬 또한 모욕이다. 장미란의 현재 몸매는 그리스 신상(神像)들만큼이나 이상화(理想化)돼 있는 ‘상태’다. 부상도 실패율도 최소화시킨 ‘설계’의 결과다. 그 최적의 ‘상태’를 유지한다는 건 그야말로 뼈를 깎는 노력을 요한다. 그것이 MBC TV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 나와 ‘살이 빠져 고민’이라고 한 말의 요체다.

그 장미란이, 세계를 놀라게 한 우리의 ‘미스 코리아’가 대통령 때문에 구설수에 올랐다. 대통령은 전 국민에게 추석맞이 특집 버라이어티쇼를 선사하고 싶어 했다. 청와대는 9일 방송될 <대통령과의 대화! 질문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초청 패널에 장미란 선수 출연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6개 방송사(KBS, MBC, SBS, OBS, YTN, MBN) 모두가 중계하는 전파독점은 흑백TV 시절을 연상시키는 ‘독재’다. 이 미묘하고도 중대한 시국에 마련된 ‘국민과의 대화’의 사회자는 매년 ‘최악의 프로그램’에 선정되는 SBS <좋은 아침>의 정은아 아나운서란다. ‘질문’ 또한 말로만 국민에게 받겠다고 했을 뿐, 내용 공개가 차단돼 있다. ‘질문’은 생색일 뿐, 원하는 건 사랑방 분위기다. 논란과 범법의 연예인조차 ‘인간적’으로 이해하게 만드는 <좋은 아침>의 특별판인 셈이다.

‘쇼’의 존재와 목적은 어디까지나 관중을 위한 것이다. 그래야 ‘장사’가 된다. 청와대의 추석특집 쇼는 ‘기본’부터가 안 돼 있다. 모든 게 일방적이다. ‘말’을 들을 생각이 애초에 없으므로 ‘대화’ 프로그램도 아니다. 만든 사람들끼리 즐기겠다는 이 ‘쌩쇼’가 대한민국의 100분을 어떻게 독점할 지 그야말로 기대만발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