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7℃
  • -강릉 19.8℃
  • 흐림서울 25.1℃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4.1℃
  • 맑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4.7℃
  • -고창 27.1℃
  • 맑음제주 29.3℃
  • -강화 25.4℃
  • -보은 24.3℃
  • -금산 26.0℃
  • -강진군 25.7℃
  • -경주시 24.4℃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송곳’, 해고해도 되는 노동자란 없다

- 시시한 약자를 시시한 강자로부터 지키기 위하여

이런 이야기를 드라마로 본다는 것은 반갑고도 마음 아픈 일이다. 텔레비전 드라마는 사실 굉장히 ‘보수적인’ 장르다. 평균치 혹은 보편적 감성에 대해 각별하게 관심을 쏟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실험적인 이야기를 다루기보다는, 누구나 다 아는 익숙한 것을 선호하게 마련이다.

아무리 종편이 지상파보다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해도, JTBC에서 드라마 <송곳>을 시작했을 때 놀랄 수밖에 없었다. ‘해고 노동자 이야기’이고 노동조합과 노동쟁의, 노동법 강의로 채워지는 작품이다. 물론 최규석 작가의 동명 웹툰 원작이 인기리에 연재 중이긴 하다. 그러나 드라마로 제작된다는 것은 또 다른 의미다. ‘노동자’라는 단어를 그렇게도 쓰기 불편해하며, 5월1일 메이데이조차 ‘근로자의 날’이라는 오묘한 이름으로 지어 부르는 나라가 아닌가. 해고가 이토록 범상한 단어가 된 것인가. 저임금 비정규직은 이제 아주 흔해빠진 말이 됐다. 시청자들도 잘 안다. 그들 자신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평범한 시청자는 곧 ‘평범한’ 해고 노동자가 될 수 있는 세상이다. 정부의 노동유연화 정책은 끝을 모르는 채, 사람을 최대한 짧게 싸게 부려먹을 방법만을 고안해내고 있다.

드라마 <송곳>은 ‘스타’가 아닌 ‘원작’을 충실히 옮기는 쪽을 택했다. 원작의 캐릭터에 부합하는 적임자들을 최대한 배치했고 배우들의 열연이 화제다. 대사 하나하나가 그야말로 송곳 같다. 마음에 콕 들어와 박힐 뿐 아니라 무뎌지려는 감각을 후벼 판다. 왜 나를 해고하느냐는 항변에 관리직인 허과장은 말한다. “니가 제일 쉬울 거 같았어. 어차피 니네들 다 잘라야 돼. 니들 못 자르면, 나도 잘려.”

대형마트에서 벌어진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들의 이야기, 이 뜨거운 현장의 이야기가 현재 입소문을 타고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수인(지현우 분)과 구고신(안내상 분)이 만나 푸르미마트에도 ‘노동조합’을 만들려 하니, 진짜 이야기는 앞으로 5회부터 펼쳐질 것이다. <송곳>은 시청하기 쉬운 이야기는 아니다. 하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매일매일의 이야기다. 땀 흘려 먹고 살아야만 하는 세상의 약자들이 그 오랜 시간 서로를 지켜온 눈물겨운 결과가 ‘노동법’이라는 것도 새삼 깨닫게 된다. 극중 구고신은 말한다. “이런 건 유럽처럼 학교에서 가르쳐야지. 법 없을 때도 노조 했어. 그래도 지금은 노동법 공부한다고 잡아가진 않잖아. 그래도 여기까지 왔잖아.” 다음 걸음은 시청자가 도울 차례다. 더 이상 ‘노동법 공부’를 미룰 수 없는 시점까지 온 듯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