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0℃
  • 연무서울 0.7℃
  • 흐림대전 -0.4℃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5℃
  • 구름조금광주 3.1℃
  • 맑음부산 4.0℃
  • 구름많음고창 2.8℃
  • 맑음제주 6.8℃
  • 맑음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왜 일일드라마는 진화하기 어려운가?

KBS <다함께 차차차>의 아이러니


KBS 일일드라마 <다함께 차차차>는 교통사고로 한날 한시에 과부가 된 두 동서가 서로 의지하며 한씨 ‘집안’을 꾸려가는 모습이 기둥 줄거리다. 남편을 잃은 두 동서가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가는 형태는 기존 드라마에서 흔히 볼 수 없었던 것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그러나 홀로 된 엄마들의 ‘강한 모정의 힘’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됐던 <다함께 차차차>는 새로운 시도에 성공하지 못했다. 오히려 전형적인 일일드라마가 왜 선호되는지를 역설적으로 보여주는 케이스가 되고 말았다.

이 작품은 일일드라마의 안정적인 구도― 조부모와 부모가 모두 건재한 ‘전통적’ 대가족의 형태를 취하지 않았다. 일일드라마의 중심에 놓인 가족들은 대개 별 탈 없어 보이는 집에 자녀들이 부모의 뜻을 거스른 연애와 결혼이 문제가 돼 갈등이 벌어지는 식이었다. 그런데 이 드라마는 이런 안정적인 구도를 깨며 일부러 결핍으로부터 가족애를 끌어내는 방식을 택했다. ‘유쾌한 가족드라마’를 표방했지만 쌍과부가 연상시키는 우울함과 비극성을 어떻게 ‘유쾌한 가족’ 이야기로 엮을 수 있을지도 부담이었다. 일부러 일일드라마의 ‘관습’들을 피해가며 다소 낯선 가족구도, ‘아버지’가 부재함에도 불구하고 더 ‘유쾌한’ 이 가족의 모습은 사실 기존 일일드라마 패턴에 익숙해진 시청자를 설득시켜야 하는 고된 작업이었다. 상처 많은, 남 보기엔 ‘결손’으로 보이는 집안을 사랑으로 봉합해가는 과정이라는 것도 난제였다. 자칫하면 설정은 60년대, 에피소드와 등장인물의 감수성은 2009년을 살고 있는 모양새가 될 위험이 농후했다.

이런 낯선 가족 패턴은 사실 전쟁 후 과부들만 집을 지키던 비극적 풍경을 ‘현대’로 옮겨온 듯한 그래서 더 슬픈 설정이기도 하다. 게다가 결혼으로 맺어진 가족에 대한 근원적 성찰이 없었다. 동서관계는 과연 무엇인가? 한 번 결혼했으면 남편들이 모두 죽고 난 뒤에도 절대로 끊을 수 없는, 심지어 서로를 먹여 살리기까지 해야 하는 공생관계일까?

그거야말로 가부장적 결혼 제도의 폭압으로 여져진다. 남편이 있고, 그 남편과의 부부관계가 유효할 때만 성립될 수 있는 참으로 ‘허약한’ 관계를 운명적인 관계로 설정한 것부터가 실은 억지이며 그런 동서관계에서 나올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는 점도 한계였다. 게다가 죽은 줄 알았던 남편은 살아 있고, 현재 또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져있는 윤정(심혜진 분)의 운명은 가혹하다 못해 어이가 없을 정도로 진퇴양난이다.

<다함께 차차차>는 인지상정보다는 오히려 전근대적 가부장제에 모든 것을 떠넘기고 있다. 쌍과부와 시어머니는 물론이고, 그 자식 세대 또한 연애와 결혼에 몹시 수동적이다. 그저 놓여있는 자리에서 아무 생각없이 사는 캐릭터들. 모든 걸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체념하거나 수동적으로 움직이거나, 아무튼 그들에게는 치열하게 고민하는 존재로서의 생동감이나 주체성이 없다. ‘유쾌한 가족드라마’를 표방했지만 실은 도저히 한 개인이나 한 집안이 풀 수 없는 ‘운명의 장난’으로 등장인물들을 옭아매고 있는 형국이다.

그래서 이 드라마는 사소한 일은 벌집 쑤신 듯 난리 피우고, 중대한 일은 사소하게 처리한다. 상식을 초월하는 어마어마한 갈등과 사건들이 줄줄이 펼쳐지니까 오히려 점점 더 진부해진다. 일일드라마가 왜 ‘일상성’을 답습할 수밖에 없는지, 그 속에 숨은 일상의 진실은 무엇인지 <다함께 차차차>를 통해 더 고민해 보게 된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