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7.8℃
  • 구름조금강화 -0.8℃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저수지 게임(2017)

- 우리가 할 일은 분명하다

그 자리는, 에너지 도둑을 위한 최적의 관직이었다. 모든 것을 빨아들였다. 아무도 입 벙긋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커다란 저수지가, 그러니까 이 나라 사상초유의 거대한 금고가 생겨났다. 캐나다를 거쳐 조세 회피처 케이맨 군도로 들어가기만 하면 사라지는 돈들이 어마어마했다. 전부, 혈세였다.

영화 <저수지 게임>은 ‘프로젝트 부(不)’의 다큐멘터리 3부작 중 <더 플랜>에 이은 두 번째 작품이다. 뉴욕, 토론토, 케이맨 군도 등 해외를 넘나들며 그분의 비자금 저수지를 찾는 주진우 기자의 추적 과정을 따라다니는 과정을 그렸다. 하도 거액이라 실감도 안 나는 그 숫자들은 케이맨 군도에 닿으면 겉으로는 (모조리)공중분해 됐다. 실제로는 저수지 안에 차곡차곡 고였을 것이라는 게, 영화 <저수지 게임>의 추정이다. “도둑적으로 완벽한”이라는 세간의 구설은 빈말이 아니었다.

돈을 대출해 주고 ‘손해’를 감수한 은행은 있지만, 그 흔한 소송 한 번이 없었다. 은행은 스스로 모든 관련 자료와 ‘빚’을 말소시켰다. 누가 요청하지도 않았는데, 은행 스스로 그랬다. 그러면서 그 은행을 믿고(?) 분양사기에 ‘투자’했던 수천 명의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모르쇠다. ‘은행 빚’이라면 피눈물 날 사연을 가진 대다수 서민들 입장에선 아연실색할 일이다. 대체 은행이 왜? 물론, 단 한 사람에게만 적용됐던 특혜다. 영화 속에서는.

말하자면 거기는 ‘은행’이 아니었다. 한 개인의 사적 금고였다. 그런데 저수지를 판 ‘노동력’도 흘러들어간 ‘물’도 관리인마저, 공공재라고 밖엔 여길 수 없는 정황이다. 이를 어쩔 것인가? 210억짜리 ‘작은’ 사건에 대해 소송만 걸면, ‘저수지’의 규모 혹은 면모가 드러난다고 한다. 그런데, 아무도 입을 열지 않는다. 손도 대지 않았다. 지난 9년 동안은.

이 영화에는 (의외로)속 시원한 추적과정 따위는 없다. “그런데, 농협은 왜 소송을 안 하는 거죠?”라는 질문을 하며 국내외 여러 곳을 도는 고단한 노정이 반복될 뿐이다. 결국은 누군가 용단을 내려 ‘제보’를 해주어야만 풀릴 퍼즐들이다. 그래서 이렇게 영화로 보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조감도 전체가 보일 뿐 아니라, 퍼즐의 빈 곳이 한눈에 드러나기 때문이다. 나머지 조각들을 다 찾아낼 때만이, 우리의 혈세와 세월과 눈물을 모두 빨아들인 가공할 저수지가 가늠될 것이다. ‘밑 빠진 독’이었던 한 시절과 열심히 일을 해도 점점 더 가난해지기만 했던 (실제로)뼈 빠지는 노동지옥의 시작점이 감지될 것이다. 영화가 흥행해, 현실로 줄 소송이 실현되기를 기다리고 싶어진다. 저수지에 저당 잡혔던 ‘미래’의 물길이 터질 그날을, 그 돈이 모두의 희망으로 탈바꿈하게 될 극적인 순간을 말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