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8℃
  • -강릉 19.2℃
  • 서울 24.5℃
  • 흐림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2.9℃
  • 맑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3.0℃
  • -고창 26.3℃
  • 맑음제주 28.8℃
  • -강화 24.9℃
  • -보은 22.5℃
  • -금산 22.5℃
  • -강진군 25.2℃
  • -경주시 22.0℃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특별시민(2016)

- 감시하라, 권리를 다하여!

절묘했다. 박인제 감독의 ‘특별시민(The Mayor)’은 이른바 장미대선의 아주 특별했던 일정을 한가운데 품고 관객을 극장에서 만난 특별한 정치(政治) 영화였다. 극의 만듦새도 정치(精緻)하다. 개연성 있는 에피소드들, 배우들의 연기력과 카리스마 대결이 한 치 양보 없이 맞서는 터라 볼거리도 풍성하다. 대신 기존 정치극의 관습을 따르지 않고, 관객을 사색하게 만든다. 짜릿한 결말로 가지 않고, 정치의 본질을 묻는다.

극중 현 서울시장 변종구는 대한민국 최초의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후보다. ‘최초’라는 기록에 집착하는 이유도, 차후 대통령선거 출마 욕심이 있어서다. 변종구는 상황에 따라 표변하는 권모술수의 대가이다. 쇼맨십이 탁월하고 승부근성도 있다. 배우 최민식과 배역 변종구가 혼연일체가 돼, 보고 있으면 홀릴 지경이다. 검사출신 국회의원 심혁수(곽도원 분)라는 최고의 전략가도 곁에 두고 있다. 현실에 만일 이런 정치인이 있다면, TV와 각종 매체를 활보하며 유권자를 사로잡고야 마는 능력에 넘어가지 않기도 힘들 듯하다. 문제는 이들이 지지율 올리기에는 선수들인데, 실상은 대단히 사악했다는 점이다. ‘피 냄새’를 각종 ‘향수’냄새로 덮으려는(일시적인) 작전들도 운 좋게 성공한다.

권력의 민낯까지 알기는 어려운 보통의 유권자 입장에서, 변종구 후보를 택하지 않기란 쉽지 않다. 이 영화는 꽤 묘한 질문을 관객에게 던진다. 당신이라면 변종구를 찍지 않을 도리가 있겠는가? 그러면서 또 한편 묻고 있다. 과연 변종구 같은 자가 정치를 해도 되겠는가? 만일 양진주 후보(라미란 분)의 공약이 더 상식적이고 낫다면, 공약과 비전만으로 지지해 줄 수 있겠는가?

그러나 영화가 진행될수록 확인하게 된다. 변종구 식의 익숙하면서도 집약적이고 ‘노련한’ 행보가 많은 유권자들에게는 ‘적당한’ 선택지로 보인다는 사실 말이다. 변종구라는 괴물은, 결국 제대로 감시하고 심판하지 못해온 유권자들이 길러낸 결과물이었다.

환호하던 지지자에서 참모로 발탁돼 이윽고 모든 것을 들여다보게 된 박경(심은경 분)의 대사는 의미심장하다. “당신들이 그렇게 하찮게 생각하는 유권자로 돌아가 차근차근 심판하겠다”는 그의 선언은, 유권자의 유일하면서 유효한 무기가 무엇인지를 일깨워준다. ‘차근차근’이 얼마나 무서운 다짐인지를 정치인들이 알도록 만드는 것 또한, 유권자의 책무다. 한 표의 힘이 세상을 바꾼다는 말은 실제였다. 그리고 적어도 지금의 우리는 그것을 누릴 자격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