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3.3℃
  • 연무대전 4.8℃
  • 구름조금대구 5.4℃
  • 구름조금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6.6℃
  • 맑음부산 8.7℃
  • 흐림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7.6℃
  • 맑음강화 3.1℃
  • 구름조금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8.4℃
  • 구름조금경주시 5.7℃
  • 구름조금거제 7.7℃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장관'으로 역사에 남고 싶었던 사나이

욕설파문은 '마지막 연기'?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박’을 터뜨렸다. 국정감사장에서 수많은 카메라를 향해 짧고 강렬한 ‘호통’을 친 것이 그대로 생중계되었다. “사진 찍지 마. 성질이 뻗쳐서....”라는 말 사이에 두 글자의 욕설이 포함돼 있었다, 아니다를 놓고 두 갈래의 논박이 이슈가 됐다.

수많은 기사와 칼럼이 유 장관과 현 정부의 언론정책을 연결 지어 파렴치하다고 성토했다. 그것은 옳은 말이다. 문화부 장관은 엄연히 YTN, KBS 사태에 대해 책임이 있는 언론 주무부처의 수장이다. 방송과 언론을 권력의 시녀로 만들고자 하는 현 정부의 일관된 정책은 문화부와 무관하지 않다. 그래서 그에 대한 설득이든 해명이든 입장표명을 하기 위해 장관은 국정감사장에 나온 것이다.

유인촌은 장관이 대답해야 할 정공법 대신 정말 화끈한 번외편을 보여주었다.
신기한 것은 의원들의 질문에는 또박또박 화도 안 내고 잘 답변해 놓고는, 사진기자들을 향해 엉뚱한 분통을 터뜨렸다는 점이다. 베이징올림픽 ‘연예인응원단’ 예산의 졸속 집행과 예산낭비에 대해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민주당 최문순 의원의 말에도 “사과합니다”라고 순순히 대답했다. 최 의원이 “언론을 탄압한 사람은 예외 없이 감옥에 갔다”며 엄포를 놓을 때도 유 장관의 낯빛은 변하지 않았다. 우리가 늘 ‘화면’을 통해 봐온 ‘연기자 유인촌’ 이미지대로 자세는 안정되고 표정은 침착했다. 목소리 톤도 적절했고 발음도 명확했다. 모두 ‘국가’를 위해 한 일이니 어여삐 봐달라는 그의 투철한 국가관도 또렷이 들렸다.

그런데, 왜, 대체 별안간 답변을 잘 끝내놓고는 사진기자들을 향해 고함과 욕설을 날린 것일까? 왜 느닷없이 ‘성질이 뻗치고’ 화가 치밀어 오른 것일까?
그의 돌발행동에 대해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다. 품위 없고 자격 없다는 결론은 일치하지만, 행동양상은 잘 이해되지 않는다.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유인촌이 ‘루비콘 강’을 건넜다는 점이다.

우리는 그가 장관을 하든 ‘완장’을 찼든 언젠가는 다시 무대로 돌아갈 것이라고 막연히 기대한 듯하다. 정말 좋은 배우였던 한 사람을 관객으로서 다시 만나게 될 것으로 믿었다. 그래서 그가 너무 ‘총대’를 메는 인상을 주는 것도, ‘리틀MB’라는 별명으로 문화부 영역을 넘어 자주 부각되는 것도, 고개 숙여 사죄해야 할 자리마다 누군가를 ‘대신’해 나서는 그의 연기 아닌 연기도 못마땅했다.

하지만 그것은 모두 옛 시청자의 미련이었다. 유인촌은 더 이상 자신을 ‘배우’로 보지 말아 줄 것을 이번 국감을 통해 만천하에 강력하게 주문했다. 과거 시청자였던 국민에게 카메라를 통해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장관이고 정치가인 자신을 아직도 배우인 줄 착각하는 그 모든 시선을 향해 외친 셈이다. 더 이상 국민의 사랑을 받던 한 예인은 없다, 국감에서 꼴찌한 일 못하는 장관만 있을 뿐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