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4℃
  • -강릉 30.6℃
  • 서울 26.7℃
  • 흐림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많음광주 29.9℃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9.3℃
  • 구름조금제주 28.5℃
  • -강화 24.1℃
  • -보은 28.5℃
  • -금산 28.7℃
  • -강진군 28.5℃
  • -경주시 31.2℃
  • -거제 29.8℃
기상청 제공

‘능력자들’, 깊이 사랑하는 게 ‘능력’의 초심

- 아끼는 것을 위한 오랜 연마와 헌신

능력자들이 이렇게나 많았을 줄이야! 그 사랑과 탐구의 역사가 어찌나 다양하고 방대한지 놀라울 뿐이다. 목요일 밤 MBC ‘능력자들’을 보고 있노라면, 좀 과장하자면 소우주의 운행이라도 살짝 엿보는 기분이다. 예능 프로그램이기는 하지만, 어떤 한 사람의 가장 내밀하고 탄탄한 ‘덕후’의 세계가 주는 감탄은 스튜디오를 존경심으로 가득 채우곤 한다.

돈이 되기는커녕 자신의 돈과 시간과 체력을 한없이 들여야만 덕후가 된다. 유용성을 생각했다면 시작도 말았어야 할 그 장구한 덕질은 애초부터 ‘쓸모’ 바깥에 존재한다. 주변의 온갖 지청구와 무시 속에서도 꿋꿋이 그 ‘사랑하는 것’을 지켜온 우직함은 열정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파일럿 프로에서 정규 편성이 된 후 27회 동안 ‘능력자들’에는 전국의 독특한 ‘덕후‘들이 출연해 내공을 펼쳐 보이며 매회 놀라움을 주었다. 덕후란 한 분야에 빠져 있는 사람을 일컫는 말로 일본어 ‘오타쿠’에서 생겨난 신조어다. 이 프로그램은 첫 회 첫 시작부터 이를 설명하며, ‘세상이 덕후를 존경하다’라는 자막도 띄웠다. 하지만 세상은 아직 덕후를 ‘존경’하지는 않으며 어쩌면 그간 무관심했던 게 아닐까. 좋아서 하는 일에, 우리사회는 그간 별로 호의적이지 않았다. 돈과 스펙이 어떤 일에 대한 유일한 추진력이 된 듯한 강박적인 사회이니 말이다.

그걸 제일 잘 아는 것은 덕후 자신들이다. 스튜디오를 메운 덕후이며 능력자이며 방청객인 그들은 종이상자를 뒤집어쓰고 앉아 있다. 그날의 주인공도 처음에는 그렇게 등장한다. 잠시 후 자신의 이야기를 펼칠 때 종이상자를 벗는다. 덕후와 덕질에는 남모르는 가운데의 활동이 많았음을 드러내는 방식이다. 그들이 얼굴을 내밀고 그간의 ‘이력’을 얘기하면서 ‘사람이 달리 보이는’ 환한 표정을 보여주는 자체가 이 방송의 소중한 성과다. 10년쯤은 아주 당연한 수련과정으로 여겨지는 이 덕후의 세계는, 입문이 어렵지 어쩌면 빠져들면 들수록 사람과 대상이 혼연일체가 되는 듯도 하다.

제작진의 선정 기준도 ‘타인이 보기에 무모할 정도로 빠져있는 순수함과 왜 좋아하는지에 대한 나름의 철학’이라고 한다. 정말이지 스스로 좋아서 거기까지 이른 ‘능력자’는, 때로 신비감이 느껴질 정도의 깊이를 보여준다. 한 사람이 하나의 대상을 얼마나 열렬히 진지하게 터득했는지를, 방송은 짧고 굵게 테스트하고 평가하는 형식이지만 점수와 무관하게 그들은 모두 대단한 능력자들이다. 이 많은 능력자들의 다양한 힘을 우리사회가 건강하게 나누고 누릴 수 있는 풍토가 되었으면 한다. 이 에너지들이 혼자만의 취미로 골방에 틀어박히는 사회야말로 고인 물이 아니겠는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