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4℃
  • 흐림강릉 23.0℃
  • 서울 25.0℃
  • 흐림대전 23.8℃
  • 연무대구 25.4℃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2.9℃
  • 부산 23.9℃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오 마이 비너스’, 몸에 대한 철학이 필요하다

- 몸을 수단화 하는 로맨스는 아니길

그녀는 원래 ‘대구 비너스’였다. 그런데 공부에 매진해 변호사가 되고 보니, 살들은 여기저기 있는 대로 붙어 몸무게는 77kg에 이르렀고 미모는 살 속에 파묻혔다고 한다. KBS 2TV <오 마이 비너스>는 ‘고대 비너스’ 몸매로 역변한 왕년의 미인 얘기다. 주인공 강주은(신민아 분) 스스로가 회상하듯 “주변 모든 남자애들의 첫사랑”이었다는 말이 허언은 아니다. 15년 동안 충직했으며 지금은 헤어져 (하필) 주은의 친구 오수진(유인영 분)과 연애 중인 임우식(정겨운 분)이 이를 누구보다 잘 증명할 수 있다. 드라마 시작 당시 주은은 성질만 고약할 뿐 예쁘지도 자신을 돌보지도 못하는 ‘망가진’ 상태였으나, 우식은 주은 곁을 자기도 모르게 맴돌고 있다. 관성 때문일까, 주은의 매력 탓일까.

그는 재벌가의 유일한 상속자다. ‘존 킴’으로 미국에서 명성을 얻은 비밀 트레이너인 동시에, 재벌 외할머니를 둔 김영호(소지섭 분)는 강주은과 “자꾸 쓰러지고 자꾸 구해주는 사이”다. 두 번이나 응급상황에서 소생시켜주고, 그만의 탁월한 훈련 방법으로 불과 몇 주만에 77kg에서 15kg나 감량시켰다. 방송 5회만에 강주은은 다시 왕년의 분위기를 찾았다. 소지섭은 예나 지금이나 뛰어난 옷발로 등장할 때마다 시선을 고정하게 한다. 그런 그가 트레이너 존 킴으로 맹훈을 시키는 장면들이 일견 카리스마 넘치는 남성미로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강주은과 김영호는 둘 다 일방적이다. 세상이 온통 자기를 중심으로 돌아간다. 어쨌든 여신과 왕자님의 조합이다. 여신은 ‘잠시’ 미모가 망가졌다 다시 회복세로 돌아섰고, 재벌가 왕자님은 엄마도 일찍 여의고 난치병으로 끔찍한 수술을 수도 없이 받았지만 최근 완치 판정이 내려졌다. 그 둘이 지금 한 집에서 기거하며 날마다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으로 몸매 만들기를 하고 있다. 소지섭이니까 용인될 법한 “니 몸은 내 마음” 식의 주문을 주입하면서 말이다. 몸매 만들기가 잘 진행되면 보상으로 ‘인생의 단맛’도 서로에게 선물하고, 기습적인 입맞춤도 우연인 듯 필연인 듯 구사한다. 특히 엔딩 직전에 이런 장면을 넣음으로써 시청률마저 잡으려 한다.

과체중 운운할 때도 실상 ‘특수 분장’이었다. 비너스는 처음이나 지금이나 우리가 아는 신민아의 얼굴이다. 이제 그 무거운 분장을 벗어버렸을 뿐이다. 존 킴에게도 정작 몸에 대한 트레이너로서의 철학은 들을 수 없다. 인터넷 말장난이나 유머 같은 대사들로 ‘로맨스’를 이어간다. 둘이서 ‘인생의 단맛’은 다 누리고 있다. 시청자는 어디에 공감하며 봐야할까. 앞으로의 전개가 그리 궁금하지 않다는 게 가장 큰 걸림돌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