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0.8℃
  • 구름조금서울 -4.4℃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5℃
  • 연무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2.5℃
  • 맑음고창 -1.7℃
  • 흐림제주 6.7℃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0.4℃
  • 구름조금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구르미 그린 달빛’ 사랑이라는 무모함

- 그럼에도, 너는 나의 숨

이제 우리는 사랑이 무엇이기를 바라는 것일까. 대중문화가 사랑을 그려내는 일련의 흐름을 짚어보면, 당대의 간절함이 짐작되기도 한다. 멀리는 ‘시경(詩經)’에서도 3천년을 이어온 인간의 마음을 볼 수 있다. 고려가요가 전하는 곡진함도 여전하다. 예나 지금이나 사랑할 때의 마음은 같은 것일까.

KBS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은 동명의 웹소설을 바탕으로 한 궁중 로맨스다. 주연배우 박보검의 눈빛 연기가 화제다. 거의 ‘사랑’ 그 하나만을 남기고, 다른 나머지 모든 것을 ‘구름’ 뒤로 감춰버린 채 소꿉놀이 하듯 빠져서 보라는 주문을 시청자에게 걸고 있다. 남장을 하고 궁에 들어가 내시가 된 홍라온 역할의 김유정은, 역대 유사 드라마 중 가장 남장이 안 어울린다. 전혀 남성스럽지 않다. 대놓고 여자아이다. 여자도 아닌 여자아이 말이다.

제작진은 일부러 이런 캐릭터에 이런 배우를 고른 듯하다. 세자는 홍라온을 처음 본 순간부터 조금도 헷갈릴 필요가 없었다. 동성애 취향인지를 고민하는 에피소드 따위는 사족이었다. 그녀는 처음부터 여자였고, 세자는 보자마자 사랑에 빠지면서도 여유로웠다. 게다가 이 ‘내시’는 실제적인 ‘남여상열지사’가 도무지 어울리지 않을 법한 소녀인데다, 세자는 다만 아련한 눈빛으로 바라볼 뿐이다. 실상 세자의 눈빛은 홍라온을 위한 것이 아니다. 시청자를 위한 것이다. 더 정확히는 ‘사랑’이 현실적으로 (당장은) 가능하지 않을 시청자를 위한 것이다. 20대보다 40대 주부들의 반응이 훨씬 더 뜨겁다는 ‘박보검 앓이’의 정체다.

TV를 보는 동안만은 모든 것을 잊고 그 눈빛에 빠지게 되는 마력이 여기서 발생한다. 둘이 서 있는 그림 자체가 예쁘다. 물론 극 전개를 위한 숱한 위기와 암투의 순간이 덮쳐온다. 그러나 시청자 눈에는 둘의 모습이 거의 전부나 다름없다. 이 세상에 오로지 둘만 있는 것 같은 장면에서 그들의 연기력은 빛을 발한다. 개연성을 따지는 것조차 무의미하다.

이제 사랑은 어쩌면 종교보다 더 간절하게 소망스러운 무엇이 되었기 때문이다. 요즘 대중문화 속에서, 사랑은 공기보다 더 절박한 마지막 숨구멍이다. 사랑이 여의치 않은 시대의 반영이다. 흔히 ‘기적’에 비견되곤 하던 사랑은, 가수 박효신의 신곡 제목처럼 ‘숨’이 되고 말았다. 적어도 유행가 가사에서는, 하루를 살게 하는 마지막 위안이다. “바랄 수 없는” 꿈처럼 보일 때 사랑은 더욱 그러하다. 단순하기 그지없는 줄거리와, 더 이상 애절할 수 없는 노래들로 채워진 궁중 로맨스. 세자만이 연인에게 보일 수 있는 무모함이, 남성 시청자들의 무관심과 여성 시청자들의 열광을 동시에 낳는 중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